‘너의 결혼식’ 박보영 "10대의 풋풋함, 연기로 되는 게 아냐"
‘너의 결혼식’ 박보영 "10대의 풋풋함, 연기로 되는 게 아냐"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8.07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 '너의 결혼식' 박보영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영화 ‘너의 결혼식’의 배우 박보영이 고등학생 연기의 어려움을 고백했다.

영화 ‘너의 결혼식’의 언론시사회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이석근 감독과 배우 박보영과 김영광이 참석했다.

‘너의 결혼식’에서 박보영은 3초 만에 빠지는 운명을 믿는 여자 환승희 역을 맡았다. 고등학생 시절부터 성인이 된 모습까지 박보영은 '너의 결혼식'에서 다양한 나이 대를 연기한다. 그동안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힘쎈여자 도봉순’ 등의 작품에서 밝고 사랑스러운 연기를 펼쳤던 박보영은 영화 ‘너의 결혼식’을 통해 다소 차분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보영은 극중 교복을 입는 것에 대해 "10대의 풋풋한 매력을 표현하는 것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며, "내가 10대가 아니다보니 표현이 쉽지 않았다. 뒤에 성숙해진 모습도 보여드렸는데 역시 풋풋함은 연기로 되는 게 아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보영은 “승희는 사랑스럽지는 않지만 매력적인 캐릭터라 생각했다. 그래서 승희를 통해 저희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고, 감독님과 영광 오빠가 옆에서 많이 도와줘서 감정을 쉽게 이끌어낼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그래도 역시 힘들긴 했다. 정적인 모습을 연기하는 게 아직은 익숙하지 않았다. 걱정도 되지만 설레기도 하다. 개봉하고 난 뒤에 어떤 피드백이 올지 기다리고 있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한편 ‘너의 결혼식’은 3초의 운명을 믿는 ‘승희’(박보영 분)와 승희만이 운명인 ‘우연’(김영광 분), 좀처럼 타이밍이 안 맞는 그들의 다사다난한 첫사랑 연대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