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결혼식’ 김영광 "박보영과 키 차이? 매너다리 할 수 있어 행복"
‘너의 결혼식’ 김영광 "박보영과 키 차이? 매너다리 할 수 있어 행복"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8.0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 '너의 결혼식' 김영광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영화 ‘너의 결혼식’의 배우 김영광이 박보영과의 키 차이에 대해 이야기했다.

영화 ‘너의 결혼식’의 언론시사회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이석근 감독과 배우 박보영과 김영광이 참석했다.

‘너의 결혼식’에서 김영광은 ‘승희’(박보영 분)만을 바라보는 순정 직진남 ‘황우연’을 맡았다. 특히 김영광과 박보영은 약 30cm의  키 차이로 화제를 모았다.

박보영은 “오히려 키 차이 생각을 안 했던 것 같다. 내 키는 항상 그 자리이기 때문에 어려움은 없었다”며, “다만 영광 오빠가 나와 키를 맞추기 위해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김영광은 “행복했다. 초반부터 키 차이에 대한 걱정은 없었다. 오히려 키 차이를 많이 보여주자고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날 김영광은 박보영과의 4년 만에 다시 만난 것에 대한 기쁨을 드러냈다. 박보영과 지난 2014년 영화 ‘피끓는 청춘’으로 만났던 김영광은 당시 박보영(영숙 역)을 짝사랑하는 남자 ‘광식’을 연기했다.

김영광은 “당시 캐릭터 이름이 광식이었는데, 광식이가 꿈을 이룬 것 같아 행복하다”며, “좋았던 경험이었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박보영도 “저도 너무 좋았다”라고 답했다.

끝으로 김영광은 “찍으면서 정말 설레고 좋아하면서 촬영한 것 같다. 저희 영화 보시면서 즐겁고 행복하고 설레는 감정 안고 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너의 결혼식’은 3초의 운명을 믿는 ‘승희’(박보영 분)와 승희만이 운명인 ‘우연’(김영광 분), 좀처럼 타이밍이 안 맞는 그들의 다사다난한 첫사랑 연대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