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결혼식’ 이석근 감독 “김영광 캐스팅? 순수한 미소 때문"
‘너의 결혼식’ 이석근 감독 “김영광 캐스팅? 순수한 미소 때문"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8.0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 '너의 결혼식' 이석근 감독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영화 ‘너의 결혼식’의 이석근 감독이 배우 김영광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영화 ‘너의 결혼식’의 언론시사회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이석근 감독과 배우 박보영과 김영광이 참석했다.

이날 이석근 감독은 우연 역에 대해 “우연이가 하는 행동들이 어떻게 보면 순수하지만, 때론 집착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고 설명하며, “김영광 배우를 만나고 그의 웃는 모습이 ‘우연이 그 자체’라고 생각했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이어 “김영광의 순수한 미소가 마음을 이끌었고, 저렇게 아름다운 미소를 짓는 배우가 우연이를 연기하면 정말 제대로 표현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를 들은 김영광은 “정말 감사하다”고 답하며 감사를 표했다.

영화 ‘너의 결혼식’은 고등학교 시절부터 30대까지 14년의 기간을 스크린에 담았다. 현재와는 크게 다르지 않는 2000년대를 표현하기 위해 ‘너의 결혼식’ 제작진은 인물의 감정과 시간에 따라 색에 차이를 줬다.

이에 대해 이석근 감독은 “먼저 고등학교와 대학교 때는 학창시절로 나누고 ‘할리우드 블랙매직 필터’라고 불리는 따뜻한 색을 사용했다”며, “또 현대 부분에는 차가운 느낌을 주고 싶었다. 그래서 전체적으로 선명한 색을 사용해 차이를 줬다”고 설명했다.

한편 ‘너의 결혼식’은 3초의 운명을 믿는 ‘승희’(박보영 분)와 승희만이 운명인 ‘우연’(김영광 분), 좀처럼 타이밍이 안 맞는 그들의 다사다난한 첫사랑 연대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