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현-인교진, 현 소속사 키이스트와 재계약 체결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소이현과 인교진이 현 소속사 키이스트와 재계약을 체결하고 인연을 이어나간다.

8일 키이스트는 소이현, 인교진과의 재계약 소식을 전했다. 소이현과 인교진은 각각 지난 2010년, 2015년부터 키이스트와 함께 해왔다. 이번 재계약은 그동안 쌓아온 두터운 믿음과 의리의 결과물로 보인다.

키이스트 매니지먼트 부문 대표 홍민기 부사장은 “키이스트와 소이현, 인교진 부부의 관계는 매니지먼트사와 소속 배우 이상으로 서로를 믿고 의지하는 존재다. 좋은 인연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의리 있는 선택을 해준 ‘인소부부’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두 사람 모두 베테랑 연기자로 오랫동안 활동하고 사랑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매니지먼트를 하겠다”고 밝혔다.

소이현과 인교진은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때론 친구처럼 때론 달달한 연인처럼 알콩달콩한 모습으로 대중에게 높은 인기를 끌었다. 이에 지난달 24일 열린 ‘2018 올해의 브랜드 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하는 등 방송, 광고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소이현은 세련된 미모와 호소력 짙은 연기력을 가진 배우로, 드라마 ‘여자의 비밀’, ‘쓰리 데이즈’, ‘후아유’ 등에서 주연으로 맹활약 해왔다. 2017년 출산 이후 ‘동상이몽2’를 통해 안정적으로 복귀를 마친 소이현은 현재 차기작 검토 중에 있어 연기 활동 재개에 관심이 모인다.

인교진은 지난 2017년 그 어느 때보다 왕성한 활동으로 존재감을 빛냈다. KBS2 ‘완벽한 아내’를 시작으로 ‘쌈, 마이웨이’, ‘란제리 소녀시대’, ‘저글러스’에서 맛깔나는 연기로 웃음을 선사, 2017 KBS 연기대상 남우조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등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지지를 얻었다. 또한 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에 캐스팅돼 하반기 안방극장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사진=키이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