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다이아, ‘더유닛’ 출연-은진 탈퇴… 변화 후 심기일전 컴백(종합)
[Z현장] 다이아, ‘더유닛’ 출연-은진 탈퇴… 변화 후 심기일전 컴백(종합)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8.09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 DB - 다이아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다이아가 오랜만에 완전체 앨범으로 돌아왔다. 공백기 동안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더유닛’ 출연, 멤버 은진의 탈퇴 등 변화를 겪은 다이아가 그 어느 때보다 당찬 각오를 다지고 활동에 나선다.

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걸그룹 다이아의 네 번째 미니앨범 ‘서머 에이드(Summer Ad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정채연은 “11개월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그만큼 성숙해졌다. 콘셉트의 변화가 있었고, 저희끼리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많이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은진의 탈퇴 이후 심경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희현은 “은진 양이 다이아를 나가게 됐다. 그 이후로 다시 컴백하게 됐다. 그 과정에서는 본인의 의견을 가장 존중했다. 은진 양이 잘 지내고 있는 모습을 본다. 은진이가 행복하기를 같이 응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제니스뉴스 DB - 다이아

이번 앨범 ‘서머 에이드’에는 여름이면 생각나는 음료처럼 무더운 여름을 이겨낼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곡들을 수록했다. 특히 10개월 만에 컴백하는 다이아는 오랜 기간 기다린 팬들을 위해 팬덤 명인 ‘에이드(AID)’와 동음이의어인 ‘에이드(Ade)’를 택해, 팬들과 올 여름을 함께하겠다는 이중적인 의미도 담았다.

타이틀곡 ‘우우(Woo Woo)’는 다이아의 데뷔곡인 ‘왠지’를 프로듀싱한 신사동호랭이와 3년 만에 재회해 선보이는 곡이다. 이성의 행동에 설레는 마음을 ‘우우’라는 감탄사로 표현했다.

희현은 신사동호랭이와의 작업 계기에 대해 “컴백이 연기가 됐었다. 앨범을 준비하면서 1곡을 녹음하고 안무까지 나왔던 상태가 있었다. 조금 더 잘 준비하기 위해 신사동호랭이 작곡가님께 부탁을 드렸다. 저희가 계속 기다리고 있었다. 다같이 신사동호랭이 작곡가님을 직접 찾아가서 받아온 곡이 ‘우우’다. 저희가 마음에 들었기 때문에 팬분들께 빨리 들려드리고 싶었다. 팬분들을 만족시켜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고 밝혔다.

이어 예빈은 “저희가 ‘왠지’를 너무 좋아했다. 오랜만에 컴백하는 거라 좋은 곡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왠지’ 같은 노래가 나왔으면 싶은 생각도 했었다. 그리고 저희를 잘 아시는 분이기 때문에 호랭이 작곡가님을 믿고 있었다. 디렉도 너무 잘 봐주셨다. 이번에는 ‘왠지’보다 더 좋은 명곡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제니스뉴스 DB - 다이아

청순하거나 상큼, 발랄한 모습을 주로 보여왔던 다이아는 이번에 변화를 시도했다. 정채연은 “항상 다이어트는 하는데 이번에 정말 열심히 했다. 식이요법, 운동을 했다. 멤버들이 운동을 열심히 다녔다”라고 자랑했다.

나아가 은채는 “성숙하고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했다. 이번에는 ‘섹시큐티’가 아닐까 생각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다이아는 음원 성적에도 욕심을 냈다. 희현은 “열심히 준비했기 때문에 차트에 욕심이 없을 수가 없다. 너무 훌륭한 분들이 많이 계시지만, 잘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소망을 내비쳤다.

또 유니스는 “공백 기간이 길었던 만큼 멤버들이 했던 약속이 있다. 이번이 마지막이라도 미련이 남지 않을 만큼 열심히 해보자고 했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다이아는 9일 오후 6시 ‘서머 에이드’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박유지 인턴기자 press@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