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김비서’ 강기영 ② 박서준→소지섭, ‘케미왕’은 계속된다
[Z인터뷰] ‘김비서’ 강기영 ② 박서준→소지섭, ‘케미왕’은 계속된다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8.10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경용 포토그래퍼 -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기영 인터뷰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나 영화에는 극을 더 맛깔나게 이끌어가는 인물들이 있다. 우리는 그들을 ‘명품 조연’이라 부른다. 명품 조연들은 놓치고 지나갔을 법한 주변 인물임에도 역할에 활기를 불어 넣어 때론 주인공 보다 더욱 빛나기도 한다. 배우 강기영이 그렇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이하 김비서)에서 강기영은 남자 주인공 ‘이영준’(박서준 분)의 절친 ‘박유식’으로 열연을 펼쳤다. 자칫 ‘주인공 친구’로 그칠 수 있는 캐릭터였지만 강기영은 박유식을 살아 숨 쉬는 인물로 만들었다.

“오너야”, “영준이야”, “웨딩피치”, 그리고 “너 경솔했어”까지 쉽게 치고 지나갔을 법한 대사도 강기영은 더욱 차지게 표현했고 이는 ‘김비서’를 대표하는 유행어가 되기도 했다. 이처럼 강기영은 한 발자국 뒤에서 극에 재미를 더하는 감초 같은 배우가 됐다.

특히 강기영은 어떤 배우와도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는 ‘케미왕’이다. ‘김비서’에서 박서준과 현실 친구 같은 모습을 보였던 강기영은 이어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합류 소식을 전하며 소지섭과 티격태격 브로맨스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앞으로 ‘열일’ 행보를 알린 강기영과 제니스뉴스가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아직은 강기영보다 ‘박유식’이라고 불리는 게 더 좋아요”라며 ‘김비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강기영. 그가 속 시원하게 털어놓은 ‘김비서’의 비하인드부터 요즘 강기영이 꽂힌 취미까지 지금 공개한다.

▶ 1편에 이어

신경용 포토그래퍼 -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기영 인터뷰

Q. 강기영의 배우 인생 시작이 궁금하다.
‘슈퍼스타가 돼 볼까?’했다. 하하. 원대한 꿈으로 시작했지만 자꾸 이상만 좇다 보니 현실이 항상 불만족스러웠다. 꿈이 많이 꺾였지만 시행착오 단계라 생각하고 내려놨다. 내려놓으니까 ‘김비서’를 만나게 됐다. 

Q. ‘고교처세왕’부터 ‘오 나의 귀신님’, ‘역도요정 김복주’부터 ‘김비서’까지 비슷한 분위기의 캐릭터를 연기해왔는데, 그것에 대한 걱정은 없을까?
많은 분들이 “언제까지 코믹한 연기만 할 거냐”고 물어보신다. 이것 또한 높은 목표를 내려놨던 것처럼 내려놨다. 오히려 ‘이럴 거면 정점을 찍자’고 생각한다. 다양한 연기를 하고 싶지만 비슷한 느낌이 들어와도 전 계속할 거다.

Q. 이번에는 ‘박경솔’이라는 별명도 붙었는데, 얄미운데도 밉지 않다. 조절하는 노하우가 있을 것 같다.
제가 지금까지 연기했던 캐릭터들은 악역 같아 보이는데 알고 보면 항상 당하고 있다. 거기서 나오는 측은한 느낌 때문에 시청자분들이 제 편을 많이 들어주시는 것 같다. 하하. 마냥 밉지만은 않아서 정을 주시는 거라 생각한다.

Q. 실제 성격은 어떤지 궁금하다.
캐릭터를 연기할 때 강기영만의 표현이 많이 들어가는 편이다. 실제로도 깐족거리는 면이 있다. 하하. 배역과 성격이 잘 맞아서 그만큼 잘 표현하는 것 같다.

신경용 포토그래퍼 -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기영 인터뷰

Q. 지금까지 쉬지 않고 꾸준히 작품을 해왔다. 감독들이 강기영 씨를 찾는 이유가 있을까?
아마 보기 편해서라고 생각한다. 전 작품에서 좋은 인상을 남기면 다음에도 찾아주시는 감독님들도 계시고, 그러면 분량도 더 많아진다. 때로는 ‘강기영을 염두에 두고 캐릭터를 만든다’는 분들도 계신다. 그런 말을 들으면 정말 힘이 된다.

Q. 연기가 늘고 있다는 게 느껴지는 순간이 있었는지.
처음에는 항상 앞을 생각했다. 대사를 하면서도 다음 대사를 어떻게 해야 할지 생각하고 준비하고 있었는데, 이제는 상대방의 대사를 듣고 자연스럽게 리액션을 한다. 이런 걸 보면 연기가 늘고 있는 것 같다.

Q. 스케줄이 없을 때는 어떻게 시간을 보내는지.
예전에는 친구들과 음주를 즐겼다. 하하. 요즘에는 캠핑이 취미가 돼서 열심히 다니고 있다. 배우로 일하면서 워낙 일상이 다이내믹하다. 그래서 스케줄이 없을 때는 쉼이 필요하다. 캠핑에는 아무 생각 없이 불을 보는 ‘불멍’이란 게 있다. 요즘 불멍에 꽂혔다. 하하. 혼자 시간을 보내거나 힐링할 때 캠핑이 좋은데, 장비 욕심이 계속 생겨서 문제다. 하하.

신경용 포토그래퍼 -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기영 인터뷰

Q. 지금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를 촬영 중이다. 
이번에는 ‘소간지’ 님이랑 촬영한다. 하하. 저는 상대역 복이 많은지, 이번에도 핫한 배우와 연기한다. 소지섭 씨에게 “지섭이 형”이라고 부르는 것도 신기하고, 박서준 씨에게 “서준아”라고 부르는 것도 너무 신기하다. 아직까지는 배우의 삶이 신기하고, 앞으로도 사심 품으면서 살 것 같다. 하하.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도 코믹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다. 전업주부인데 소지섭 형이랑 티격태격 브로맨스가 있다. 함께 일하면서 본 소지섭 형은 굉장히 부드러운 남자였고, 인간미 가득해서 편하게 연기하고 있다.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

Q. 앞으로 어떤 역을 해보고 싶은지.
예전에 ‘당신이 잠든 사이에’라는 드라마에서 사이코패스를 연기했다. 그때 ‘내가 이런 표현도 할 수 있네?’를 느꼈다. 저도 처음부터 웃긴 역을 잘 했던 건 아니었다. 앞으로 여러 역할을 하다 보면 다양한 연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Q. 어떤 배우로 기억되고 싶은지.
힘든 역이라도 잘 풀어낼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지금은 감초 역할에 한정적이지만, 꾸준히 해나간다면 더욱 다양한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또 배우에게나 스태프에게나 다시 함께 일하고 싶은 배우가 되고 싶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