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큐 베리 스트로베리’ 유연 “여배우로서 감격스러운 작품, 스스로 치유받는 중”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 유연 “여배우로서 감격스러운 작품, 스스로 치유받는 중”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8.10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유연이 작품에 임하는 소회를 전했다.

1일 서울 대학로 아트원씨티어터 2관에서 뮤지컬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 프레스콜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정영주, 유연, 정연, 이율, 고상호, 이휘종, 박지은, 임예슬, 최석진, 이상운 등이 참석했다.

여자 주인공 엠마 역을 맡은 유연은 “어떤 상처로 인해 기억을 잃고, 오히려 그 상처를 덮기 위해 스스로의 시간에 고립시키고 살아가는 여성이다”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또한 유연은 “저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자면, 여자 주인공의 삶을 다루는 작품이 많지 않다. 그리고 그걸 여자의 관점에서 봐주는 작품들이 많이 없다. 이 작품을 처음 접했을 때, 정말 너무 욕심이 났다”라고 작품 선택 계기를 밝혔다.

이어 “‘따뜻한 배우를 모시고 싶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받았을 때도 기뻤는데, 여배우로서 너무 감격스러운 작품이라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유연은 “작품이 어렵고 혼란스러운 부분도 있다. 저는 배우로서 이 작품을 하면서 스스로 치유받고 있다. 작품의 메시지와 함께 저도 성장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는 바깥세상과 단절된 채 스스로 고립된 삶을 선택한 엠마와 가짜보다 더 진짜 같은 도우미 로봇 스톤이 서로 다른 기억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잊고 지낸 따스한 온기를 관객들에게 전하는 작품이다. 지난 1일을 시작으로 오는 10월 28일까지 펼쳐진다.

 

사진=좋은사람컴퍼니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