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넘 : 위대한 쇼맨’ 리사-신델라 “어려운 점? 2층 높이 달 탔을 때”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뮤지컬 ‘바넘 : 위대한 쇼맨’의 뮤지컬배우 리사와 신델라가 가장 힘든 점을 고백했다.

뮤지컬 ‘바넘 : 위대한 쇼맨’ 프레스콜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흥인동에 위치한 충무아트센터대극장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준상, 박건형, 김준현, 윤형렬, 서은광, 김소향, 정재은, 리사, 신델라, 신동수, 김유남, 민경옥, 김국희가 참석했다.

‘바넘 : 위대한 쇼맨’은 서커스를 배경으로 한 뮤지컬로, 화려한 무대 연출이 특징이다. 특히 공연 중 ‘제니 린드’(리사, 신델라 분)가 공중에서 달을 타고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리사는 “잘 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 욕심을 갖고 했던 것 같다. 처음 달을 탔을 때는 2층이 눈 앞에 보이고 밑을 보면 떨어질 것 같아서 무서웠다”며, “그래도 지금은 여러 번 타다 보니까 익숙하다. 앞으로 열심히 노래하고 좋은 퍼포머를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신델라는 “저는 클래식 성악가다 보니까 뮤지컬이 어려웠다. 그래도 옆에서 많이 도와주셔서 잘 하고 있다. 특별히 힘든 것은 없지만 달을 탈 때는 너무 무섭다. 그래도 탈수록 늘고 있는 것 같고, 공포도 극복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한편 ‘바넘 : 위대한 쇼맨’은 쇼 비즈니스의 창시자이자 서커스를 지상 최대의 엔터테인먼트로 만들어 낸 ‘피니어스 테일러 바넘’의 생애를 바탕으로 만든 뮤지컬이다. 오는 10월 28일까지 서울 충무아트센터대극장에서 열린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