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바넘 : 위대한 쇼맨’ 서은광 입대-미화 논란, 넘어설 수 있을까(종합)
[Z현장] ‘바넘 : 위대한 쇼맨’ 서은광 입대-미화 논란, 넘어설 수 있을까(종합)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8.16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쇼 비즈니스의 창시자이자 사기꾼이라 비판받던 '피니어스 테일러 바넘'의 일대기가 무대에 펼쳐진다. 뮤지컬 '바넘 : 위대한 쇼맨'은 다채로운 볼거리와 신나는 넘버들로 가득하지만 중도 하차하는 비투비 서은광과 실존 인물 미화 논란을 받고 있다. 여러 논란을 딛고 '바넘 : 위대한 쇼맨'은 관객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뮤지컬 ‘바넘 : 위대한 쇼맨’ 프레스콜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흥인동에 위치한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준상, 박건형, 김준현, 윤형렬, 서은광, 김소향, 정재은, 리사, 신델라, 신동수, 김유남, 민경옥, 김국희가 참석했다.

‘바넘 : 위대한 쇼맨’은 쇼 비즈니스의 창시자이자 서커스를 지상 최대의 엔터테인먼트로 만들어 낸 ‘피니어스 테일러 바넘’의 생애를 바탕으로 만든 뮤지컬이다.

작품성을 기반으로 오리지널 브로드웨이 프로덕션 토니상 10개 부문 노미네이트 및 3개 부문 수상 등을 수상한 작품으로, 기존 뮤지컬에서는 볼 수 없었던 서커스를 극에 자연스럽게 녹여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화려한 아트 워크를 자랑하는 뮤지컬이지만 ‘바넘 : 위대한 쇼맨’은 앞서 인물 미화 논란을 비켜가지 못했다. 이날 바넘 역을 맡은 유준상과 박건형, 김준현은 미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박건형은 “서로의 연기를 보고 많이 이야기를 나눈다. 미화되거나 한 쪽에 치우치는 느낌이 들면 우리끼리 자체 회의를 거쳐서 최대한 보완하려고 노력 중이다”며, “계속 다듬으면서 캐릭터를 잡아왔기 때문에 미화됐다고 느끼지 못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김준현은 “바넘이 실제 한 말 중에 ‘예술은 다른 이들을 행복하게 해 주는 것이다’라는 말이 있다. 이런 생각이 있었기에 바넘이 인기를 얻은 것 같다. 그래서 최대한 바넘의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내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바넘 역을 맡은 세 배우는 앞서 지난해 12월 개봉한 영화 ‘위대한 쇼맨’과의 차이에 대해 언급했다. 유준상은 “저희 뮤지컬도 브로드웨이에서 가져온 작품이지만, 새로 들어간 넘버도 있고 재창작된 작품이라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고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바넘 : 위대한 쇼맨’은 시선을 사로잡는 무대 장치만큼 다양한 개성을 갖춘 인물들이 등장한다. 특히 바넘의 성공에 초석이 되는 사람이자 세상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여성 퍼포머 ‘조이스 히스’는 160세를 연기하는 80세 노인으로 파워풀한 안무가 인상적이다.

조이스 히스를 연기하는 김국희는 “조이스 히스는 당시 여러 문제를 갖고 있었던 사람이지만, 바넘에게 열정을 안겨준 사람이다. 퍼포머를 통해 바넘이 어떻게 열정을 갖게 됐는지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작은 움직임조차 힘들어 보이는 할머니가 마지막에는 댄스까지 추는 그런 느낌을 살려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함께 조이스 히스에 더블 캐스팅된 민경옥은 “그동안 여러 작품을 하다 보니까 65세가 돼버렸다. 나이가 있다 보니까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가 줄었고 5년 정도 작품을 못 했다. 그러다가 ‘바넘’에서 제안이 왔고 이렇게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기쁘다”며, “또 우리 국희가 저보다 더 노인 연기를 잘 한다. 보면서 많이 배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날 가장 주목받은 사람은 비투비 서은광이었다. 이날 프레스콜은 오는 21일 입대를 앞둔 비투비 서은광의 마지막 공식 일정으로 서은광은 “아쉽게도 6번 밖에 공연을 못 하게 됐다. 이후 예매하셨던 관객들에게 정말 죄송하다. 최고의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뮤지컬 ‘바넘 : 위대한 쇼맨’은 오는 10월 28일까지 서울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진행된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