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신화 에릭X민우X앤디, 평균 39세의 ‘귀염뽀짝’ 파자마룩 대공개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신화의 에릭, 민우, 앤디가 귀여운 매력 가득한 파자마룩을 선보였다.

19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신화와 함께 하는 ‘1박 2일 vs 신화’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다.

지난주 방송에서 신화는 폭발적인 에너지, 필터링 없는 화끈 입담, 종잡을 수 없는 예능 내공으로 비글돌의 진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이번주 마지막 편에서는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았다.

이 가운데 파자마 3형제로 변신한 에릭, 민우, 앤디의 모습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에릭과 민우, 앤디는 각각 화이트 컬러의 라이언 파자마와 네이비 컬러의 곰돌이 파자마를 착용한 모습이다.

이날 ‘1박 2일’ 멤버들과 신화는 폐교행을 향한 마지막 매치를 벌인다. 특히 운명의 돌림판을 돌리기에 앞서 데프콘은 “정필교, 정폐교 라임이 딱딱 맞는다”는 말로, 민우는 “이 참에 태현이 형 또 보내자”라며 각 팀의 대표 겁쟁이인 혜성과 차태현을 도발하며 두 사람을 마음 졸이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에릭, 민우, 앤디가 실내 취침을 확신하듯 파자마를 챙겨 들고 와 멤버들과 현장 스태프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나아가 세 사람은 어디든 갈 때마다 삼삼오오 항상 붙어다녀 ‘귀요미 3인방’으로 등극했다고 전해져 ‘1박 2일’ 신화 마지막 편에 많은 기대가 모인다.

한편 KBS2 ‘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사진=KBS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