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박보람-선미-정은지 '이 세상 예쁨이 아니다' 레트로 비비드 패션 3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어느덧 무더위는 지나가고 시원한 바람이 불고 있다. 이에 시즌 스타일링을 위해 패셔니스타들의 마음이 급해지고 있다. 가을의 시작인 요즘, 어떤 스타일에 도전해볼지 고민이라면 레트로 비비드룩은 어떨까?

레트로 비비드룩은 말만 들어도 복고풍의 살짝 빛바란 비비드 컬러가 어우러져 두 눈을 사로잡을 것 같다. 컬러풀한 아이템이 어우러진 이 스타일을 소화한 스타들을 파헤쳐 봤다. 박보람부터 선미, 에이핑크 정은지까지 그들의 패션을 소개한다. 

★ '오늘의 컬러는 옐로', 박보람

평소 스타일리시한 센스가 있는 패셔니스타로 알려져 있는 박보람은 옐로 컬러를 선택했다. 사진 속 박보람은 컬러 톤에 조금씩 차이를 두는 톤 온 톤 스타일을 선보였다. 여기에 오버사이즈 셔츠, 하이 스니커즈 등을 매치해 레트로 포인트도 잊지 않았다.

★ '통통 튀는 스타일인데?', 선미 

선미는 자신의 SNS에 거울 셀카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우월한 비주얼 이외에도 눈을 사로잡는 포인트가 있었으니, 바로 컬러의 배색이다. 서로 대조되는 핑크와 민트의 조합을 선택해 상큼한 이미지를 북돋았다. 

★ '샤랄라~ 바람의 여신', 에이핑크 정은지 

정은지는 머릿결을 매만지며 청순한 미모를 발산했다. 하지만 패션만큼은 개성 강한 걸크러시 분위기가 가득했다. 정은지의 레트로 비비드룩 아이템은 배색 점퍼와 와이드 데님 팬츠다. 빛 바랜듯한 복고풍 컬러를 선택해 트렌디한 매력을 자랑했다.  

 

사진=박보람, 선미, 정은지 SNS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