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말론 런던, 야생꽃 담은 ‘허니서클 앤 다바나’ 출시
조 말론 런던, 야생꽃 담은 ‘허니서클 앤 다바나’ 출시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8.2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조 말론 런던이 야생꽃에서 영감을 받은 신제품을 선보인다.

향수 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조 말론 런던이 오는 23일 플로럴 향의 신제품 ‘허니서클 앤 다바나’를 출시한다.

조 말론 런던 관계자는 제니스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허니서클 앤 다바나는 지친 일상 속 행복했던 순간을 떠올리게 하는 햇살 같은 기분 좋은 플로럴 향”이라며, “단독으로 사용해도 좋지만 우디 계열 코롱과 컴바이닝하면 달콤하고도 고혹적인 반전 매력을 배가 시킬 수 있다”고 팁을 밝혔다.

신제품 허니서클 앤 다바나는 영국의 야생꽃인 허니서클에서 영감을 받은 제품이다. 허니서클은 영국의 전원이나 산책길 등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꽃이다. 특히 허니서클은 낮에는 프레시하지만 밥이 될수록 깊은 향으로 변하는 것이 특징이다.

조 말론 런던은 시간대별로 허니서클의 향을 포착해 가장 자연의 허니서클 향에 가까운 ‘잉글리쉬 허니서클’ 향을 추출했다. 여기에 다바나와 모스, 파출리를 더해 달콤하면서도 딥한 허니서클 앤 다바나를 완성했다.

한편 조 말론 런던은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한남부티크에서 론칭 행사를 진행한다.


사진=조 말론 런던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