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아이린부터 박민영까지 '뷰티 마스터 인정' 커버 메이크업 3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연예인, 셀럽의 모습을 메이크업으로 표현하는 뷰티 크리에이터들이 늘고 있다.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이 메이크업은 '커버 메이크업'이라 불리며, 새로운 콘텐츠가 나올 때마다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얼마 전에는 걸그룹 마마무의 화사 커버 메이크업이 화제를 모았다. 뷰티 크리에이터들은 이국적인 화사의 메이크업 스타일을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연출해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최근 주목 받고 있는 커버 메이크업을 알아봤다. 레드벨벳 아이린 메이크업부터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메이크업까지 지금 만나보자. 

# 로즈하 - 레드벨벳 '파워업' 아이린 메이크업 

로즈하는 누가 봐도 아이린이라고 착각할 만큼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로즈하가 선보인 아이린 메이크업의 핵심은 애교 살과 블러셔다. 특히 애교 살은 영역을 얇게 잡았으며, 화이트 섀도와 두 가지 글리터를 활용해 반짝이는 아이돌룩을 완성했다. 블러셔는 오렌지와 핑크 컬러를 믹스해 입체적인 페이스를 연출했다.

# 레오제이 -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 메이크업 

레오제이는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로 커버 메이크업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기존의 눈썹을 커버해 박막례 할머니의 골격에 맞는 눈썹 위치에 메이크업했다. 이어 테이프를 사용해 눈의 모양을, 어두운 컬러와 밝은 컬러로 주름 및 얼굴의 굴곡을 연출했다.   

# 라뮤끄 -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메이크업  

라뮤끄는 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김미소 역으로 분한 박민영 메이크업에 도전했다. 라뮤끄는 아이라이너로 눈 앞머리, 넓은 라인을 그려 박민영 같은 크고 동그란 눈매를 만들었다. 또한 갸름한 페이셜 라인에 초점을 맞춰 어두운 셰이딩 컬러로 경계 라인을 1cm 정도 두껍게 칠하기도 했다.

 

사진=ROSEHA로즈하, LeoJ Makeup, lamuqe 영상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