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RM "'아이돌' 속 '얼쑤', 재미로 넣었던 추임새"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 방탄소년단 RM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RM이 ‘얼쑤’, ‘덩기덕 쿵더러러러’ 가사에 대한 비하인드스토리를 고백했다.

방탄소년단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서울 콘서트 기자간담회가 26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방탄소년단이 참석했다.

지난 24일 방탄소년단은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結: Answer)’를 발매했다. 이번 새 앨범에는 신곡 7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아이돌(IDOL)’은 아프리칸 리듬에 한국의 전통적인 가락을 엮어낸 곡이다. ‘얼쑤’, ‘덩기덕 쿵더러러러’, ‘지화자’ 등 국악 추임새가 특징이다.

이에 대해 RM은 “한국적인 느낌은 우연이었다. 마땅한 가사가 안 나와서 여러 후보를 보냈는데, 마지막에 장난으로 ‘얼쑤. 좋다’를 넣었다”며, “그런데 머릿속에서 계속 생각이 났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듀서 님이 ‘농담으로 보낸 거지?’라고 저한테 물었고 저는 ‘그런데 이게 마음에 계속 걸리네요’라고 답했다. 그러고 나서 이걸로 하자는 피드백이 왔다. ‘얼쑤’가 들어가니까 ‘지화자’, ‘덩기덕 쿵더러러러’ 같은 다른 부분도 자연스럽게 해소가 됐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어렸을 때 판소리도 배웠다. 또 저도 한국 사람이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생각이 났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5일, 26일 ‘러브 유어셀프’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오는 2019년 2월까지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