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아] ‘시간’ 김정현, 남자 주인공의 돌연 하차... 이유는?
[이슈모아] ‘시간’ 김정현, 남자 주인공의 돌연 하차...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김정현이 드라마 ‘시간’에서 하차한다. 드라마의 큰 축을 이끌어 가는 남자 주인공의 하차에 대중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6일 MBC 드라마 ‘시간’ 측은 “시한부 인생을 사는 재벌 2세 역을 맡아 열연 중인 배우 김정현이 건강상의 이유로 드라마에서 하차한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김정현의 소속사는 “김정현의 건강 문제로 부득이 하차하게 됐다. 그동안 작품에 누가 되고 싶지 않다는 김정현의 강한 의지로 치료를 병행하며 촬영에 임해왔고, 제작진도 배우의 의지를 최대한 수용해 스케쥴 조정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며 작품을 끝까지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 그러나 최근 심적, 체력적인 휴식이 필요하다는 담당의의 진단에 따라 제작진과 수 차례 논의한 끝에 결국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드라마 ‘시간’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과 제작진 그리고 함께 출연한 배우 분들께 본의 아니게 누를 끼치게 돼 배우 본인도 매우 상심이 큰 상태다. 치료와 회복에 전념해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라고 사과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김정현이 남은 촬영 부분은 최선을 다해서 임해주고 있다. 작품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눴고, 매 신마다 열정적인 연기와 함께 뛰어난 작품 분석으로 캐릭터를 잘 소화 해 줬다. 빨리 회복해서 좋은 모습으로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정현은 앞서 방송을 앞둔 제작발표회에서부터 논란이 됐다. 그는 포토타임에서 상대 배우인 서현의 팔짱을 거부하는 등 적극적이지 않은 태도를 보이는가 하면, 작품 및 캐릭터에 대한 질문에 다운된 톤과 무성의한 답변으로 지적을 받았다.

이에 김정현은 “캐릭터에 너무 몰입해서 그런 것 같다”고 해명했으며, 소속사 또한 “죽음이 다가오는 시한부 캐릭터에 너무 집중해 컨디션 조절이 힘들어서 그런 것 같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김정현 자신의 말처럼 온전히 작품과 캐릭터에 집중했다. 첫 지상파 주연 작품을 만난 김정현은 다소 낮은 시청률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연기로 호평을 얻었다. 그간 다수의 연극, 뮤지컬 무대에서 쌓은 경험을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선보일 수 있는 기회였다.

하지만 아쉽게 김정현은 ‘시간’에서 하차하게 됐다. “무책임하다”는 반응과 그의 건강을 걱정하며 “빠른 쾌유를 바란다”는 상반된 반응이 이어지는 가운데, 김정현이 어떻게 작품을 마무리 지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남자 주인공이 사라진 ‘시간’의 스토리가 어떻게 전개될지 역시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제니스뉴스 DB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