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이번 가을에 만져보고 싶네'융', 18 F/W 트렌드 '벨벳'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출근, 등교, 외출까지 사람들은 끊임없이 패션에 대한 고민을 한다. 그래서 매 시즌 ‘어떤 옷이 유행하지?’라는 궁금증을 안고 포털 사이트 검색창에 ‘패션 트렌드’를 검색한다.

엄청난 무더위가 한풀 꺾이고 어느덧 길거리에는 긴팔 아이템이 하나둘씩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번 2018년 F/W에는 어떤 아이템이 스트리트 패션 피플의 마음을 사로잡을까? 지금 트렌드를 이끄는 패션 피플과 브랜드가 집중하고 있는 소재는 다름 아닌 ‘벨벳’이다.

과거 ‘융’으로 불렸던 이 소재는 벨벳이라는 멋스러운 이름과 함께 2018 F/W 패션 트렌드로 부상 중이다. 익숙하지만 입기에는 낯선 벨벳, 어떻게 입어야 할지 연출법을 패션 브랜드의 2018 F/W 컬렉션에서 찾았다.

▶ 프리마돈나(FLEAMADONNA)
#오버핏 #스포티 #포인트 컬러

그간 다양한 레트로 패션을 선보였던 프리마돈나는 이번 시즌에도 복고에 베이스를 둔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이번 룩에서 프리마돈나는 그린 컬러의 벨벳을 하이 웨이스트 팬츠에 적용했는데, 블루 컬러의 스트랩을 옆 선에 더해 스포티한 분위기를 더했다. 특히 벨벳 소재 특유의 결을 강조해 룩에 강렬한 포인트를 준 것이 특징이다.

▶ 카이(KYE)
#페미닌 #드로스트링 #원 컬러 코디

매 시즌 독특하면서 강렬한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패션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패션 브랜드 카이의 계한희 디자이너는 이번 시즌에도 유니크한 도전을 시도했다. 매번 화려한 컬러 이용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는데, 이번 시즌에도 형광 핑크를 사용하는 등 남다른 감각을 뽐냈다. 

특히 이번 룩에서 카이는 부드러운 벨벳 소재를 페미닌한 타이트 원피스에 적용했는데, 이때 드로스트링 디테일을 슬리브와 상, 하의 절개에 더해 드레이퍼리 느낌을 준 것이 특징이다. 주름 장식을 줘 로맨틱한 분위기를 강조했다.

▶ 티백(TIBAEG)
#가을 컬러 #톤 온 톤 배색 #소재 믹스 매치

티백은 항상 로맨틱한 분위기의 스타일링을 선보이는 브랜드다. 2018 F/W 역시 사랑스러우면서 부드러운 느낌을 강조한 룩으로 관람객의 눈을 즐겁게 만들었다. 

이번 룩에서 티백은 팬츠와 칼라를 버건디 컬러로 맞추고 이너로 착용한 맨투맨과 카디건에 핑크 컬러를 넣은 톤 온 톤 배색을 선보였다. 특히 퍼와 벨벳, 코튼, 니트를 한가지 룩에 넣어 믹스 매치해 소재의 다양성을 강조했다.

▶ 와이씨에이치(YCH)
#미니멀리즘 #포인트 아이템 #오버핏 #레트로

블랙과 화이트는 유행을 타지 않듯 패션 브랜드 와이씨에이치는 매 시즌 블랙과 화이트를 이용한 미니멀룩을 선보였다. 이번 시즌에도 마찬가지였다.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 모노톤 스타일링이지만, 와이씨에이치는 화려한 컬러를 적용한 포인트 아이템으로 세련된 미니멀룩을 완성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컬러 벨벳을 이용해 레트로 무드의 강렬한 포인트를 줬다. 이번 룩에서 와이씨에이치는 올 화이트와 대비돼 강렬한 존재감을 내뿜는 그린 컬러의 벨벳 니 하이 부츠로 런웨이를 스타일리시하게 물들였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