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 마스크’ 산들 “매진 공약? 루이/필립 넷이서 프리허그”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보이그룹 비원에이포의 산들이 매진 공약으로 프리허그를 내걸었다.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가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 연습실에서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행사에는 배우 켄(빅스), 이창섭(비투비), 산들(비원에이포), 장동우(인피니트), 이건명, 서영주, 김덕환, 김영호, 최낙희, 류창우, 조남희, 이병준, 김법래가 참석했다. 

이날 산들은 뮤지컬 ‘삼총사’에서 달타냥 역을 맡았는데 이번 작품에선 루이/필립 역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삼총사’가 10년이 되었기 때문에 그 이후의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이어질 것 같다. 나는 내 나이에 맞는 루이/필립 역할이 잘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산들은 “사실 처음엔 조금 헷갈렸다. 루이/필립을 읽어야 하는데 어느새 달타냥을 읽고 있더라. 다시 루이를 읽으면서 그렇게 연습했던 기억이 있다”라며, “내가 지금 달타냥을 하면 어울리지 않는다. 선배님들이 너무 잘해주고 계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산들은 ‘삼총사’와 ‘아이언 마스크’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삼총사’는 젊은 패기와 힘으로 막 밀어붙이는 거였다면 ‘아이언 마스크’는 은퇴한 삼총사들의 끈끈한 우정, 의리, 노련함이 잘 묻어있는 작품이다. 색다른 모습들일 거 같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산들은 매진 공약을 묻자 “내가 의견 하나 내겠다. 루이 분장을 하고 넷(이창섭, 켄, 장동우, 산들)이서 극장에서 프리허그를 하는건 어떨까 싶다”라고 말해 공약 실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는 17세기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낸 후 세월이 흘러 총사직을 은퇴한 삼총사, 아토스, 아라미스, 포르토스와 총사 대장이 된 달타냥이 루이 14세를 둘러싼 비밀을 밝혀내는 모험을 담아낸 작품이다. 

 

사진=메이커스프로덕션, 킹앤아이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