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 마스크’ 이건명 “작품의 매력? 숨찬 모습 그대로 보여주는 리얼함”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배우 이건명이 작품의 매력으로 ‘리얼함’을 꼽았다.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가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 연습실에서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행사에는 배우 켄(빅스), 이창섭(비투비), 산들(비원에이포), 장동우(인피니트), 이건명, 서영주, 김덕환, 김영호, 최낙희, 류창우, 조남희, 이병준, 김법래가 참석했다. 

이건명은 이날 삼총사의 10년 후를 그린 이번 작품에 대해 “첫 모임날 연출님이 석양을 생각하면서 만들겠다고 했다”라며, “석양이 떨어지는 그 순간에 굉장히 빨갛게 불타오른다. 은퇴했다 돌아온 삼총사도 석양이 물드는 모습처럼 빨갛게 타오를거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건명은 “아직 연습 중간이고 팀별로 연습하는 시간이 더 많다. 전체가 어디를 향해 달려가는지는 보이지 않는다”라면서도 “삼총사와 달타냥의 연습을 봤을 땐 리얼함으로 승부하고 있다”라고 작품의 매력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어 이건명은 “예를 들어 (원래는) 칼싸움을 하고 노래를 할때 내가 숨을 고를 수 있는 시간과 비법을 염두에 두고 연습했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라며, “턱까지 숨이 찬 상태에서 대사를 하고 노래를 하는데 그게 오히려 더 삼총사의 10년 후 모습에 걸맞는 것 같다. 숨이 찬 걸 숨기고 하는게 아니라 리얼하게 표현하는게 우리 작품의 커다란 무기가 될 것 같다. 관객의 가슴에 다가갈 것 같다”라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는 17세기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낸 후 세월이 흘러 총사직을 은퇴한 삼총사, 아토스, 아라미스, 포르토스와 총사 대장이 된 달타냥이 루이 14세를 둘러싼 비밀을 밝혀내는 모험을 담아낸 작품이다. 

 

사진=메이커스프로덕션, 킹앤아이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