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 마스크’ 장동우 “군 입대보다 지금은 뮤지컬이 먼저”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보이그룹 인피니트의 장동우가 입대 전까지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을 다짐했다.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가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 연습실에서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행사에는 배우 켄(빅스), 이창섭(비투비), 산들(비원에이포), 장동우(인피니트), 이건명, 서영주, 김덕환, 김영호, 최낙희, 류창우, 조남희, 이병준, 김법래가 참석했다. 

최근 입대한 그룹 비투비의 서은광과 생년월일이 같다는 장동우는 “한치 앞도 모르기 때문에 오늘 하루도 나에게 주어진 일을 열심히 하는게 중요하다”라며, “(지금은) 뮤지컬이 먼저이기 때문에 뮤지컬을 더 생각하고 있다. ‘아이언 마스크’를 위해 한몸 바치고 있다”라고 입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어 장동우는 “그 이후에 입대하게 된다면, 우리 리더 형도 군대에서 뮤지컬을 하고 계신데 나도 그렇게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라며, “어떤 상황, 자리에서든 좋은 공연과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또한 팀에서 주로 랩과 춤을 담당했던 장동우는 이번 작품에서 노래 실력을 선보이게 된 것에 대해 “뮤지컬 ‘인더하이츠’에서는 랩, 노래, 춤이 더 강했다. 팀에서도 랩과 춤을 담당했고, 노래는 감초 역할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장동우는 “이번엔 확실히 노래가 더 돋보이는 뮤지컬이다. 많은 팬들에게 보여드리지 못했던 부분도 보여드릴 수 있다”라며, “예술은 평생 공부라고 생각한다. ’아이언 마스크’를 통해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장동우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는 17세기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낸 후 세월이 흘러 총사직을 은퇴한 삼총사, 아토스, 아라미스, 포르토스와 총사 대장이 된 달타냥이 루이 14세를 둘러싼 비밀을 밝혀내는 모험을 담아낸 작품이다. 

 

사진=메이커스프로덕션, 킹앤아이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