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데빌', 혼성 캐스팅-캐릭터 크로스 등... 명성 걸맞는 파격적 캐스팅 공개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오는 11월 개막하는 뮤지컬 '더데빌'이 캐스팅을 공개했다. 

뮤지컬 '더데빌'은 기존 서사방식의 틀을 깬 파격적인 시도, 드라마보다 상징성을 강조한 무대 등 매 시즌 신선함을 안겨왔다. 이번에는 같은 역할을 남녀 배우가 함께 소화하는 혼성 캐스팅부터 한 배우가 두 가지 역할을 맡은 캐릭터 크로스까지 선보이며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빛을 상징하는 ‘X-White(X화이트)’ 역에는 김다현, 차지연, 임병근, 조형균, 이충주가 이름을 올렸다. 반대로 어둠을 상징하는 ‘X-Black(X블랙)’ 역에는 박영수와 김찬호 그리고 차지연, 임병근, 이충주가 또 한 번 이름을 올리며 크로스 연기에 도전한다. 빛과 어둠이 벌이는 내기의 대상이 되는 ‘존 파우스트’역에는 송용진, 장지후, 정욱진, 신재범이 캐스팅됐으며, ‘그레첸’역은 이하나, 차엘리야, 이예은이 맡았다.

시즌을 거듭할 수록 농익은 연기를 선보이는 오리지널 캐스트와 더불어 새롭게 합류한 뉴 캐스트가 선보일 연기 시너지, 혼성 캐스팅과 캐릭터 크로스라는 행보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차지연의 혼성 캐스팅과 캐릭터 크로스 연기는 단연 이번 시즌 '더데빌'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만한 점이다. 지난 2014년 초연 당시 그레첸 역을 맡았던 차지연은 이전과 다른 역할이자 지금까지 남자 배우들이 맡아 온 X(엑스)에 처음으로 도전하는 여배우로서 "여배우이기 때문에 선보일 수 있는 X-White(X화이트)와 X-Black(X블랙)의 새로운 매력을 열심히 찾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임병근과 이충주 역시 X-White(X화이트)와 X-Black(X블랙) 두 캐릭터를 연기하는 캐릭터 크로스에 도전한다. 

이어서 초연부터 '더데빌'에 참여하며 작품의 중심을 잡아주는 송용진과 박영수가 각각 존 파우스트와 X-Black(X블랙)으로 참여한다. 지난 시즌 각각 X-White(X화이트)와 존 파우스트, 그레첸을 맡아 완벽한 캐릭터 소화능력을 보여준 조형균, 정욱진, 이하나 역시 한층 더 깊어진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한편 김다현, 김찬호, 차엘리야는 '더데빌'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드라마, 영화 등 다방면에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예은이 다시 한 번 그레첸을 맡아 무대에 오른다. 또한 다양한 작품을 통해 얼굴을 알리며 2018년 주목 받는 신예로 손꼽히는 장지후와 신재범이 처음으로 '더데빌'에 참여, 존 파우스트 역을 맡으며 호흡을 맞춘다.

한편 뮤지컬 '더데빌'은 오는 14일 금요일 첫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사진=페이지1, 알앤디웍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