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청와대, 방탄소년단 빌보드 1위 축하 '얼쑤 좋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와 청와대가 그룹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200’ 1위를 축하했다.

이낙연 총리가 지난 3일 개인 SNS에 “방탄소년단, 올해 두 번째 빌보드 1위. 1년에 두 번 빌보드 1위에 오른 가수는 비틀즈, 엘비스 프레슬리, 프랭크 시나트라 등 수퍼스타뿐이라는 것”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청와대 측은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200 두 번째 1위를 이낙연 국무총리가 축하했습니다”며, “계속해서 놀라운 기록을 세우며 우리 문화를 알리고 있는 방탄소년단. 아미와 함께 청와대도 축하합니다”고 전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2일(현지시간)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로 ‘빌보드 200’ 차트 1위에 올랐다. 

이는 지난 5월 발매 앨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轉: Tear)' 이후 두 번째 1위 앨범이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1위를 차지한 유일한 케이팝 가수일 뿐 아니라 한국 최초로 2개의 1위 앨범을 보유하게 됐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 방탄소년단

또한 방탄소년단은 4일 ‘빌보드 200’ 차트에 이어 신곡 ‘아이돌 (Feat. 니키 미나즈)’로 ‘빌보드 핫100’ 11위에 올랐다.

이에 대해 미국 빌보드는 “’아이돌’은 방탄소년단의 4번째 핫 100 진입 곡이며, ‘페이크 러브(FAKE LOVE)’ 이전에는 ‘DNA’가 작년 10월에 67위에 올랐고, ‘마이크 드롭(Mic Drop)’이 12월에 28위로 차트 데뷔 및 곡 기록을 세운 바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콘서트를 시작으로 ‘러브 유어셀프’ 해외 투어를 이어간다.


사진=청와대 SNS 캡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