립버블 서린 “아픈 할머니 위해 방송에 많이 출연하고 싶다”
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 립버블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립버블 서린이 활동 목표를 전했다.

7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강남관광정보센터에서 걸그룹 립버블(LIPBUBBLE)의 두 번째 싱글 ‘옐로핑크(YELLOW PINK)’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서린은 “팀 명 립버블의 뜻에 ‘여러 사람 입에 불려지다’라는 뜻이 있다. 여러 사람들의 이름에 거론되고 싶다. 여러 사람들에게 꿈을 주고, 사랑을 받고 싶다”라고 밝혔다.

또한 서린은 “개인적인 것으로는 할머니께서 올해 쓰러지셨다. 할머니께서 아프신데 저희가 많이 유명해져서 방송에 많이 나가서, 할머니가 제 얼굴을 볼 수 있게 하는 것이 올해 목표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옐로핑크’는 따뜻한 사랑이 찾아온 7명의 소녀들의 사랑을 표현한 신나는 감성 댄스곡이다. 인트로의 시원한 신스사이저와 귀에 꽂히는 리드사운드, 전체적인 러블리함을 이끌어가는 나가는 편곡이 돋보인다. 특히 “옐로옐로 핑크”의 반복되는 가사와 멜로디는 중독성을 선사한다.

한편 립버블은 7일 오후 6시 ‘옐로핑크’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