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정 “오마이걸 반하나,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었던 유닛”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오마이걸 효정이 ‘오마이걸 반하나’ 활동 이후 느낀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10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걸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리멤버 미(Remember M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오마이걸은 지난 4월 효정, 비니, 아린으로 구성된 유닛 오마이걸 반하나를 선보인 바 있다. 이들은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로 독특한 콘셉트를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에 대해 효정은 “오마이걸 반하나의 콘셉트는 기존과는 달랐다. 독특하고 다가가기 쉬운 바나나, 원숭이라는 매개체를 사용했다. 많은 분들께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었다”라면서 “초등학생, 유치원 어린이들도 저희 안무를 따라한 영상을 봤다”고 말했다.

신곡 ‘불꽃놀이’는 까만 하늘을 수놓는 불꽃놀이로 기억되는 소녀들의 추억을 담은 곡이다. 소녀들이 간직하고 있던 기억들을 행복, 설렘, 애절함, 기다림 등의 다양한 감정으로 풀어냈다.

한편 오마이걸은 10일 오후 6시 ‘리멤버 미’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