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틸다’ 설가은 “첫 공연, 영혼이 날아가는 느낌… 덜덜 떨렸다”
‘마틸다’ 설가은 “첫 공연, 영혼이 날아가는 느낌… 덜덜 떨렸다”
  • 임유리 기자
  • 승인 2018.09.12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마틸다 역을 맡은 아역 배우 설가은이 첫 공연의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마틸다’의 프레스콜이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황예영, 안소명, 이지나, 설가은, 김우형, 최재림, 방진의, 박혜미, 최정원, 강웅곤, 현순철, 문성혁 등이 참석했다. 

프리뷰 기간에 첫 공연을 마친 설가은은 첫 공연의 소감을 묻자 “맨 처음에 무대에서 첫 발을 디딜 때 ‘아, 이제 시작이구나’란 생각이 들었다. 연습 땐 재미있었는데 막상 무대에 올라 관객 앞에서 하려니까 덜덜 떨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설가은은 “‘내가 잘할 수 있을까’, ‘관객 여러분이 잘한다고 해주실까? 못하면 어떡하지?’란 생각이 들었는데 막상 무대에 오르니까 아무 생각도 나지 않았다”라며, “다음은 이렇게 해야한다고 생각하면서 마치 젠가를 하는 느낌이었다. 영혼이 날아가는 느낌이었다”라고 밝혔다. 

같은 마틸다 역의 이지나 또한 “처음에 ‘미라클’ 때가 제일 떨렸다. 그 다음부터는 안 떨리고 자신감이 붙었다. 첫 공연 치고는 되게 잘했다고 생각했다. 더 열심히 할거다”라고 첫 공연의 소감과 함께 포부를 전했다. 

아시아 최초, 비영어권 최초로 공연되는 뮤지컬 ‘마틸다’는 로알드 달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내년 2월 10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신시컴퍼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