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 "현아-이던,  소속사 퇴출... 신뢰 회복 불가능"(공식입장)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가 가수 현아와 그룹 펜타곤 이던의 퇴출을 결정했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13일 오전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 현아-이던의 퇴출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 왔다"며, "수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이던 두 아티스트와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두 아티스트의 퇴출을 결정 지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지금까지 함께해준 두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현아와 이던은 펜타곤의 후이와 함께 트리플H로 활동했다. 이어 두 사람은 지난 8월 2일 열애설을 부인했다. 하지만 다음날 두 사람은 곧 열애 사실을 인정하며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로 인해 이던은 펜타곤 활동을 잠정 중단했으며, 펜타곤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자신의 심경을 고백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진=제니스뉴스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