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와르, 10월 2일 새 앨범 ‘탑건’으로 6개월 만에 컴백
느와르, 10월 2일 새 앨범 ‘탑건’으로 6개월 만에 컴백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9.14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9인조 보이그룹 느와르가 올 가을 출격을 예고했다.

느와르는 지난 13일 공식 SNS를 통해 두 번째 미니앨범 ‘탑건(TOPGUN)’ 컴백 스케줄러 이미지를 공개했다.

마치 공항의 비행기 출입국 시간표처럼 꾸며진 스케줄러에 따르면 느와르는 오는 10월 2일 미니 2집 ‘탑건’을 발매하며 6개월 만에 컴백한다.

프랑스어로 ‘검은’이라는 의미를 지닌 느와르(NOIR)는 많은 색의 물감을 섞다 보면 결국 점점 어두운 색으로 변모하듯, 블랙을 표방하는 이들은 새 앨범을 통해서도 압도적인 퍼포먼스와 완성도 높은 음악으로 팬들을 찾을 예정이다.

14일 공개된 느와르의 단체 이미지 티저는 아홉 멤버가 이전보다 더욱 샤프해진 비주얼과 강렬해진 카리스마를 장착했음을 나타내고 있다.

소속사 럭팩토리는 “느와르는 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음악과 무대를 팬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이번 앨범 작업에 총력을 기울여왔다”며 “한층 더 새로워진 콘셉트와 아홉 멤버의 독보적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인 만큼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10월 2일 새 미니앨범 ‘탑건’과 함께 돌아오는 느와르는 컴백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럭팩토리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