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미인' 임수향-차은우-조우리-곽동연, 아쉬워서 어떻게 보내나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 차은우, 조우리, 곽도연이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JTBC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이하 강남미인)이 15일 종영한다. 최종회를 앞두고 임수향, 차은우, 조우리, 곽동연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먼저 강미래 역으로 열연한 임수향은 먼저 “‘강남미인’은 저에게는 큰 용기였고 도전이었다”며, "좋아하던 웹툰의 주인공을 연기하게 된 것은 설렜지만, 과연 잘할 수 있을지 두렵고 불안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연기한 미래가 시청자 여러분들의 공감과 응원을 받을 수 있어서 배우로서 굉장히 기쁘고, 감사하다”며, “여름의 좋은 기억들은 다 ‘강남미인’에 있을 정도로 즐겁고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그동안 ‘강남미인'과 ‘미래’, 그리고 임수향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캠퍼스 냉미남 도경석으로 변신한 차은우는 “이제는 경석이와 서로 잘 아는 친구가 됐다고 생각했는데 벌써 이별이라니 아쉬운 마음뿐이다. ‘강남미인’은 제 머릿속에 첫 페이지로 평생 기억될 작품일 것”이고 작품에 대한 애정과 아쉬움을 드러냈다.

더불어 “행복한 추억과 경험을 갖게 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이하 모든 스태프분들과 배우분들에게 감사하다”며, “여름 내내 많은 사랑을 전해준 시청자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조우리는 타고난 자연미인으로 사랑스러운 화학과 아이돌과 그 이면에 끝없는 질투심을 갖은 두 얼굴의 캐릭터 현수아를 매력적으로 표현했다. 조우리는 “좋은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분들과 함께하면서 배우로서 많이 성장할 수 있었던 작품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벌써 종영이라는 게 실감이 안 나고, 정말 많이 그리울 것 같다”며, “‘강남미인’을 재미있게 봐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시청자에게 감사를 표했다.

훈훈하고 젠틀한 화학과 조교 연우영을 섬세하게 연기해 여성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곽동연은 “무더운 여름 무탈하게 촬영을 마쳤다는 점이 가장 감사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여러분께서 저희 드라마를 통해 느끼신 것들이 마음 한편에 오래 남았으면 좋겠다”며, “시청자분들께서 보내주신 사랑에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남미인’ 최종회는 1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사진=JT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