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한동 “투어 중 할아버지 돌아가셔, 슬프고 미안한 마음”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드림캐쳐 한동이 투어 중 떠나 보낸 할아버지를 떠올렸다.

20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걸그룹 드림캐쳐(DREAMCATCHER)의 세 번째 미니앨범 ‘얼론 인 더 시티(Alone In The City)’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한동은 “칠레에서 투어하고 있을 때 할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저는 모르고 있었다. 부모님께서 말해도 제가 가지 못하고, 영향을 미칠까 봐 일부러 알려주지 않았다”면서 “이번에 휴가를 가서 알게 됐다. 되게 많이 슬프고 미안한 마음이 컸다. 가족들과 같이 있을 시간이 많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시연 또한 눈물을 보이며 “저희도 몰랐는데 한동이가 저희를 생각해준 것 같다. 타지에서 힘들었을 것 같아서 눈물이 난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왓(What)’은 현실 세계로 귀환한 소녀들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웅장함 속의 아련함, 강렬함 속의 여림을 소녀들의 보이스를 통해 풀어냈다.

한편 드림캐쳐는 20일 오후 6시 새 앨범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해피페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