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안시성' 배성우 "여자인 줄 알았던 남주혁, 얼굴크기가 반칙"
[Z인터뷰] '안시성' 배성우 "여자인 줄 알았던 남주혁, 얼굴크기가 반칙"
  • 권구현 기자
  • 승인 2018.09.24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민중의 지팡이 ‘오양촌’이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2018년 봄 tvN 드라마 ‘라이프’의 오양촌을 통해 우리의 가슴을 뜨겁게 울렸던 배우 배성우가 ‘안시성을 지키러 나섰다. 일전에 조인성과 함께 했던 영화 ‘킹덤’에서는 그의 선배 검사였는데, 졸지에 위치가 역전 됐다. 이번 영화에서 배성우는 안시성주 양만춘의 믿음직한 부관 ‘추수지’를 연기했다.

유명 걸그룹의 누군가를 떠올리게 하는 ‘추수지’를 위해 배성우는 긴 가발을 쓰고, 무거운 갑옷을 입었다. 긴 창을 들고 조인성의 옆에 섰다. 실제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는 ‘안시성’의 촬영현장. 그 안에서 펼친 고군분투와 에피소드를 듣기 위해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배성우를 직접 만났다.

 

사진=NEW
디자인=권구현 기자 kvanz@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