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점령... UN 연설-지미팰런쇼 이어 '굿모닝 아메리카'까지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유엔 연설에 이어 미국 아침 뉴스 프로그램까지 사로잡았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26일(현지시간) 미국 아침 뉴스 프로그램인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에 출연했다.

‘굿모닝 아메리카’는 미국 ABC 채널에서 생방송되는 아침 방송으로, 아침 시간대 방영되는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굿모닝 아메리카’는 방탄소년단을 보기 위해 뉴욕 타임스 스퀘어 스튜디오 앞에 모인 수백 명의 팬들의 모습과 전 세계 팬들이 참여한 ‘아이돌 챌린지(#IDOLCHALLENGE)’를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방송에서 타이틀곡 ‘아이돌(IDOL)’부터 유엔정기총회 연설,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투어, 앨범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아이돌’의 인기와 ‘러브 유어셀프’ 투어에 대한 질문에 “모든 것이 우리의 팬인 아미(ARMY) 덕분에 가능했다”며, “열심히 연습하고 최선을 다해 음악을 만들고 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RM은 유엔정기총회에서 연설을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아동기금(UNICEF)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에 참석해 한국 가수로는 처음으로 유엔본부에서 연설에 나섰다.

방탄소년단 대표로 연설에 나선 RM은 이날 방송에서 “손이 계속 떨렸고 긴장됐지만, 내 인생 최고의 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외에도 새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結: Answer)’에 대해서는 “진정한 사랑은 나 자신을 사랑하는 것부터 시작되며, 우리도 자기 자신을 사랑하려 노력하고 있고 팬들도 함께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방탄소년단은 방청객들의 뜨거운 환호성 속에 ‘아이돌’ 라이브 무대를 펼쳤다. 방청객들은 ‘아이돌’을 따라 부르고 응원법을 함께 외치며 힘찬 함성으로 호응했다.

방탄소년단이 출연한 ‘굿모닝 아메리카’의 트위터 해시태그 ‘#BTSonGMA’는 180만 건 이상의 트윗을 기록했으며 ‘굿모닝 아메리카’ 사상 가장 높은 콘서트 트윗 순위에 올랐다. 해당 해시태그는 전 세계 실시간 트렌드에서 1위에 오르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어크 푸르덴셜 센터에서 ‘러브 유어셀프’ 투어를 이어간다. 


사진=ABC / Lorenzo Bevilaqu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