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서강준 "못생김 연기? 교정기 낀 모습까지 사랑스러워"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제3의 매력'의 배우 서강준이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JTBC 드라마 '제3의 매력' 제작발표회가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표민수 PD, 서강준, 이솜, 양동근, 이윤지, 민우혁, 김윤혜 등이 참석했다.

‘제3의 매력’은 특별하지 않지만 내 눈에는 반짝거리는 서로의 ‘제3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 '온준영'(서강준 분)과 '이영재'(이솜 분)가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 12년의 연애 사계절을 그린다. 

극중 서강준은 필요 이상으로 계획적으로 섬세하고 예민한 이차원의 현실적 인간 온준영으로 분한다. 영재의 제3의 매력에 빠지는 순정남이자 완벽하지 않은 모습으로 변신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서강준은 캐릭터의 비주얼에 대해 "포기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티저를 보신 분들은 스무 살의 준영이를 보고 '못생김을 연기했다'고 하시기도 했다. '못생겼다', '못생기지 않았다'로 판단하실 수 있지만, 저는 준영이라는 인물로 받아들였다. 준영이의 모든 순간이 순수하고 예뻐 보였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스무 살의 모습을 연기하며, 교정기를 꼈다. 그런데 브래킷 고정이 안돼 가짜 이빨을 꼈다. 입이 튀어나와보였다. '괜찮을까?' 생각도 했는데, 그 모습조차 사랑스러웠다"고 밝혔다. 

한편 JTBC 드라마 '제3의 매력'은 오는 28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JT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