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제3의 매력' 서강준X이솜 12년 현실 로맨스, 연애 세포 깨울까(종합)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서강준과 이솜이 서로 다른 매력으로 만나 12년의 연애 대서사시를 그린다. 두 사람은 드라마 '제3의 매력'을 통해 연애 초 상대방을 향한 설렘부터 이별 후 잊히지 않는 그리움까지 주변에 있을 법한 평범한 연인의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달달하게 적실 예정이다. 이에 서강준과 이솜이 올가을 시청자들의 세포를 핑크빛으로 물들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JTBC 드라마 '제3의 매력' 제작발표회가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표민수 PD, 서강준, 이솜, 양동근, 이윤지, 민우혁, 김윤혜 등이 참석했다.

‘제3의 매력’은 특별하지 않지만 내 눈에는 반짝거리는 서로의 ‘제3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 '온준영'(서강준 분)과 '이영재'(이솜 분)가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 12년의 연애 사계절을 그린다. 

# 서강준X이솜, 평범한 12년 러브 스토리

'제3의 매력'은 영화 ‘감기’의 박희권 작가와 영화 ‘멋진 하루’의 박은영 작가가 공동 집필했다. 이어 드라마 ‘풀하우스’, ‘그들이 사는 세상’, ‘호구의 사랑’, ‘프로듀사’를 연출한 표민수 PD가 3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표민수 PD는 '제3의 매력'에 대해 "이 대본을 봤을 때 특별하지 않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들어 있어 좋았다. 나름대로 인생을 살아가고 있었다. 웃음, 멜로, 휴먼이 모두 담겨있다"고 밝혔다. 

극중 서강준과 이솜은 스무 살 동갑내기로 만나 12년 간 현실 러브 스토리를 펼친다. 표민수 PD는 캐스팅에 대해 "대본을 보고 서강준 역시 좋아했다. 준영이 특별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며, "이솜은 만났을 때 본인 성격과 영재가 흡사할 것 같아 캐스팅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서강준은 "대본을 보자마자 직관적으로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기존 드라마에서 보였던 캐릭터와 달라 매력있어 보였다. 멋있어 보여야 한다는 모습이 없었다. 재미있을 것 같았다"고 계기를 전했다.

이윤지 또한 출연 계기에 대해 "상투적인 대답이겠지만 대본 때문이다. 표민수 감독님의 이름을 듣고 흔들렸다"며, "카페에서 읽는데, 너무 크게 웃어서 카페에서 나와야 햇다. 저뿐만 아니라 모든 캐릭터가 사랑스러운 현실 연애에 웃음이 났다. '제3의 매력'은 어떤 캐릭터를 해도 좋겠다고 생각할 정도로 애정이 높았다"고 말했다. 

더불어 서강준은 이솜과 펼치는 현실 연애에 대해 "판타지적인 사랑 이야기보다는 현실적인 감정이 나온다. 솔직한 감정을 표현한다. 싸우기도 하고, 선택도 한다. 이런 부분들이 현실 연애처럼 다가왔다"며, "제가 현실 연애를 느낀 장면을 꼽는다면 싸우는 모습이다. 낱낱히 감정을 보여드려 현실 연애 같았다"고 답했다. 

# 평범한 현실 연애를 그리다

표민수 PD는 다른 작품과의 차별점에 대해 "복합 장르가 되냐, 단일 장르가 되냐가 요즘 작품들을 바라보는 시선이다"며, "저희 이미지의 상징성이 강하다. 평범하게 살고 싶은 순간있다. 다르게 살고 싶기도. 후회를 하는 때도 있다. 저희 드라마는 모든 순간들을 다룬다. 그런 부분을 담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각자의 캐릭터가 조합이 맞아야 한다. 그래야 다른 캐릭터를 해치지 않는다. 미래의 이야기, 지나온 세월 등의 스토리가 만나야 한다. 그래야 캐릭터의 힘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제3의 매력'에게 제3의 매력이란?

"'제3의 매력'의 제3의 매력은?"이라는 질문에 표민수 PD는 "가장 어려운 질문 같다. 제1의 매력은 드라마에서 보이는 역할, 제2의 매력은 배우, 제3의 매력은 사람이 보이는 매력 같다"고 답했다.

같은 질문에 서강준은 "이번 드라마는 연인과의 사랑도 있지만, 가족, 친구 등 만남과 헤어짐에 대한 이야기도 있다. 현실적이고, 애틋하고, 유쾌한 만남을 보인다. 공감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큰 매력 같다"고 말했다.

이솜은 자신이 맡은 이영재의 매력에 대해 전했다. 이솜은 "영재는 즉흥적이고 감정적이지만, 솔직한 모습이 매력적이다. 저 또한 끌렸다"며, "잘 먹는 모습이 저와 비슷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표민수 PD는 "이번 작품을 통해 보통 사람들만이 아니라 보통으로 볼 수 있는 사건들을 배치하며, 복합 장르를 펼치고 싶었다. 도전할만한 가치가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JTBC 드라마 '제3의 매력'은 오는 28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JT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