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이즈 뉴-선우 측, 여혐-팬 기만 논란에 “고개 숙여 사과”(공식입장)
더보이즈 뉴-선우 측, 여혐-팬 기만 논란에 “고개 숙여 사과”(공식입장)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9.28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보이그룹 더보이즈 측이 멤버 뉴, 선우의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더보이즈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갤러리는 지난 27일 멤버 뉴, 선우의 탈퇴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게재했다.

갤러리는 “뉴와 선우는 공인으로서 대중이 수용하기에 부적절한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다”면서 “두 사람은 과거 SNS를 통해 부적절한 언동으로 여성을 희롱하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SNS 글이 최초로 논란이 됐을 때 팬들이 소속사와 본인에게 문제가 될 수 있음을 고지를 했지만 모두 안일하게 대처, 더보이즈 이미지에 큰 타격을 줬다”고 밝혔다.

또한 갤러리는 뉴, 선우의 데뷔 후 부적절한 언행 또한 지적했다. 갤러리는 “뉴와 선우는 V앱 라이브 방송에서 더보이즈 멤버들을 무시하는 듯한 고압적인 태도를 보였다”, “뉴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5개월 간의 추억을 기억하지 못한다는 경솔한 발언으로 팬들에게 실망감을 줬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갤러리는 “뉴, 선우의 즉각 퇴출을 크래커에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소속사 크래커엔터테인먼트는 팬카페를 통해 “당사는 최근 더보이즈와 관련, 팬분들께서 우려하고 계시는 점들을 무거운 마음으로 인지하고 있다. 당사는 일련의 사안들과 관련해 현재 멤버들과의 대화를 진행해오고 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팬들이 주신 질책을 일회에 그치지 않고 집중적이고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면밀히 들여다보고, 부족한 점들을 채워나갈 수 있도록 거듭 방법을 강구하고자 한다”며 “아울러 당사는 팬들의 우려가 나오기 전, 이를 미연에 헤아리지 못한 점, 그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라고 사과했다.

나아가 “일부에서 일고 있는 지나친 루머를 바탕으로 한 사실과 다른 과장된 비난만큼은 자제해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더보이즈는 주학년, 영훈, 주연, 현재, 상연, 선우, 활, 큐, 케빈, 제이콥, 에릭, 뉴로 구성된 보이그룹이다.

 

사진=제니스뉴스 DB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