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인국 “기무라 타쿠야와 다른 저만의 매력 보여줄 것”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서인국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8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에서 tvN 새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이하 ‘일억개의 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서인국, 정소민, 박성웅, 장영남, 서은수와 유제원 PD가 참석했다.

서인국은 살인용의자이자 자유롭고 위험한 괴물 김무영 역을 맡았다. 자신을 둘러싼 모든 것을 게임으로 여기며 위험하고 아찔한 게임에 본인 스스로 참여한다. 내면에는 헤아릴 수 없는 슬픔을 간직한 인물이다.

이날 서인국은 “김무영 캐릭터는 많은 사람들에게 괴물이라고 불릴 만큼의 기류를 풍기는 인물이다. 자신까지 모든 걸 걸고 게임을 하는 위험한 인물이다. 진강을 알기 시작하면서 인간에 가까운 감정을 찾아가게 된다”라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소개했다.

또한 서인국은 원작과의 차이점에 대한 물음에 “저희 배우들은 틀린 게 아니라 다르다. 기무라 타쿠야 씨가 가진 매력, 외모가 있다면 저 또한 저만의 매력이 있다. 제가 가진 장점을 통해 김무영을 또 새롭게 탄생시켜서 보여주고 싶다. 이런 캐릭터가 이렇게 매력적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은 생각이 크다”라고 답했다.

한편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의 오빠 진국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로 오는 10월 3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CJ EN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