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군산' '메기' 들고 올해도 부산국제영화제로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배우 문소리가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를 찾는다.

문소리가 오는 4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갈라 프리젠테이션’ 부문에 초청된 장률 감독의 영화 ‘군산:거위를 노래하다’와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초청된 이옥섭 감독의 영화 ‘메기’로 참석한다. 두 작품 모두 월드 프리미어로 이번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세계 최초로 상영될 예정이다.

영화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는 영화 '춘몽'(2016) '경주'(2013)의 장률 감독의 신작이다. 박해일과 문소리가 주연으로 출연해, 미묘한 감정을 품은 두 남녀가 군산을 여행하며 엇갈리고 굽이치는 이야기를 그려냈다. 

장률 감독은 “촬영장에서 문소리는 두 마디 할 것 반 마디만 해도 서로 원하는 것을 알아챈다. 정말 연기를 잘하는 배우다”고 배우 문소리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영화 ‘메기’는 국가인권위원회의 14번째 프로젝트로 이옥섭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문소리는 병원 부원장 ‘이경진’을 연기했다. 성관계를 하는 엑스레이 사진이 발견돼 병원이 발칵 뒤집히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독특한 스토리 구조가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문소리는 “워낙 이옥섭 감독님의 팬 이였다. 영화 ‘메기’의 재기발랄한 시나리오가 맘에 들었고, 재미있게 촬영했다. 영화 ‘메기’가 이번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많은 분과 만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영화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는 10월 5일 금요일 오후 6시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이루어지는 야외 무대인사를 시작으로 부산국제영화제의 일정을 시작한다. 같은 날 오후 8시 영화의 전당에서 GV를 통해 관객과의 밀착 소통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영화 ‘메기’는 10월 7일 일요일 오후 8시 30분 롯데시네마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소개되며, 9일 화요일 오후 6시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 무대인사를 앞두고 있다.


사진=국가인권위원회, 률필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