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호러 '할로윈' 오는 31일 개봉 확정
레전드 호러 '할로윈' 오는 31일 개봉 확정
  • 권구현 기자
  • 승인 2018.10.03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호러 명가 블룸하우스의 신작 ‘할로윈’이 오는 10월 31일 개봉한다.

영화 ‘할로윈’이 오는 31일로 개봉일을 확정 짓고 메인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할로윈’은 할로윈 밤의 살아 있는 공포로 불리는 ‘마이클’이 40년 만에 돌아와 펼치는 레전드 호러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모든 공포는 여기서 시작되었다”라는 강렬한 카피와 할로윈 밤의 살아 있는 공포이자 전설 ‘마이클’의 압도적인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섬뜩한 형체의 흰 가면을 뒤집어 쓴 채 아래를 내려다 보고 있는 ‘마이클’ 특유의 아우라는 1978년 ‘할로윈’으로 처음 모습을 드러내며 전 세계 공포 영화의 대표 캐릭터로 자리잡은 그가 40년 만에 할로윈에 돌아와 선사할 극한의 공포를 예상케 한다.

메인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할로윈’의 메인 예고편은 역대급 공포 캐릭터인 ‘마이클’을 설명하는 장면으로 시작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기에 더해진 정신병원에 감금된 그의 모습은 소름 끼치는 분위기를 자아내며 뒤돌아 서있는 ‘마이클’의 정체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어 40년 전 할로윈 밤 ‘마이클’로부터 가까스로 살아 남은 ‘로리 스트로드’(제이미 리 커티스 분)가 다시 등장, 이번엔 더욱 섬뜩하고 무자비해진 그의 공포에서 어떻게 벗어날 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정신병원에 감금되었다가 우연한 계기로 탈출에 성공한 ‘마이클’이 한 마을에서 벌이는 극악무도한 행동들은 긴장감을 더욱 극대화시킨다. 여기에 긴장감의 상징이라 불리는 익숙한 멜로디의 ‘할로윈’ 시그니처 OST까지 더해지면서 휘몰아치는 강력한 공포감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과연 새로운 공포 영화의 트렌드를 이끌어가고 있는 블룸하우스가 선택한 공포 영화의 레전드 ‘할로윈’이 어떤 스토리와 심장을 조여오는 오싹함으로 중무장해 관객들을 매료시킬지 기대가 모아진다.


사진=UPI코리아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