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0분 동안 귀 호강 ‘2018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 최종 라인업 공개
960분 동안 귀 호강 ‘2018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 최종 라인업 공개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10.0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2018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이 60여 개 작품, 150여 개 곡을 들려줄 98명의 최종 라인업을 공개했다.

앞서 공개된 1, 2차 라인업에는 임태경, 배해선, 오만석, 김소현, 최민철, 조정은, 김우형, 윤공주, 정선아, 강홍석, 전나영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와 함께 성두섭, 정원영, 정동화, 정상윤, 에녹, 김승대, 장은아, 최현선, 김금나, Nathan Hartono 등이 합류하며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 라인업이 완성됐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에서는 공개되지 않은 신작 뮤지컬과 관객과 평단에서 인정받은 창작 뮤지컬 그리고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스테디셀러 뮤지컬들의 대표 곡들을 만날 수 있는 뮤지컬 페스티벌이다. 

특히 임태경, 배해선, 김소현, 오만석, 조정은, 김우형, 정선아, 전동석 등 베테랑 배우부터 갓 데뷔한 신예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여 전 세대가 함께하는 화합의 뮤지컬 축제를 만나볼 수 있다.

▼ ‘미리 만나고 싶은, 다시 보고 싶은’ 창작 뮤지컬이 온다
첫 날인 20일에는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 7개의 창작 뮤지컬이 무대에 오른다.

미리 만나는 무대로는 창작 초연 뮤지컬 ‘랭보’가 오는 23일 개막을 앞두고 페스티벌을 통해 뮤지컬 넘버를 선공개한다. ‘랭보’는 프랑스 문단에 천재 시인으로 기록된 랭보와 시인의 왕이라 불린 베를렌느, 그리고 랭보의 둘도 없는 친구 들라에 세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2015년 이후 3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풍월주’도 오는 12월 개막을 앞두고 페스티벌을 통해 관객에게 먼저 공개된다. 초연 당시 흥행 주역이었던 성두섭이 운루 최고의 풍월인 열 역으로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 무대에 처음 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다시 만나는 무대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던 뮤지컬 ‘레드북’, ‘존도우’, ‘최후진술’, 그리고 ‘너에게 빛의 속도로 간다’가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다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 김문정 & 김은영 음악감독의 손끝에서 나오는 뮤지컬 넘버의 향연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작년에 이어 김은영 음악감독의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김은영 음악감독은 첫날 ‘2018 핫 스테이지: 슈퍼 루키’ 무대와 ‘2018 SMF PICK!: 창작 뮤지컬’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며, 마지막 날에는 ‘2018 SMF 싱얼롱 쥬크박스: 뮤/확/행’과 ‘2018 SMF 아티스트 스테이지: 스페셜 인비테이션’ 무대까지 장식한다.

또 올해는 김문정 감독이 함께하는 것으로 알려져 기대가 모인다. 25인조로 구성된 더 M.C 오케스트라와 무대에 오르는 김문정 감독은 ‘별밤’, 저녁 무대를 책임진다. 20일에는 ‘디렉터스 스테이지 인 SMF: 음악감독 김문정’, ‘판타스틱 SMF’, ‘호러윈 SMF’를 통해 페스티벌 핫하고 신나는 무대를 장식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21일에는 ‘스페셜 SMF 위드 뮤벤저스’를 시작으로 ‘로맨틱 선셋 인 SMF’와 ‘스테리 나잇 in SMF’까지 다양한 무대를 꾸민다.

▼ 960분 동안 몰아치는 150여 곡, 오직 ‘별뮤페’에서만
960분간 펼쳐지는 ‘2018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에 피아니스트, 밴드, 그리고 뮤지컬 배우까지 98명의 출연진이 최종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관객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페스티벌 첫날 ‘디렉터스 스테이지 인 SMF : 음악감독 김문정’ 무대는 배우 배해선의 오프닝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여기에 최현선, 정원영, 김금나가 합류하며 김문정 음악감독과 어떤 시너지로 첫날을 뜨겁게 달굴지 기대가 모인다.

첫 공개 직후 가장 많은 기대가 모인 ‘호러윈 SMF 스테이지’ 역시 놓쳐서는 안 될 포인트다. 이번 스테이지에는 뮤지컬 ‘이블데드’ 팀의 오싹한 무대가 기다리고 있으며, 송용진과 그의 밴드 박웅, 에이브, 김용태, 전태웅은 뮤지컬 ‘록키호러쇼’, ‘마마 돈 크라이’, ‘헤드윅’을 메들리로 구상하고 있다고 알렸다.

언제나 어디서든 눈에 띄는 외모와 목소리, 실력까지 겸비한 ‘섹시동안클럽’ 역시 2018년 새로운 무대를 맞이해 직장과 학교, 일상에서의 스트레스를 완벽하게 날려버릴 섹시하고 화끈한 공연을 준비하고 있는 중이다.

이 외에도 피아니스트 이범재와 정동화, 김리와 피아니스트 오성민의 ‘스페셜 인비테이션’, 김승대, 정상윤, 장은하, 정동화 등이 페스티벌의 마지막 밤을 장식할 예정이다. 특히 싱가포르 국민 가수 나단 하토노가 함께 무대에 올라 완벽한 무대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18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은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오는 20일과 21일 양일간 공연한다.


사진=오픈리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