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사2' 11월 14일 개봉 확정, 캐릭터 한자리 모인 포스터 공개
'신동사2' 11월 14일 개봉 확정, 캐릭터 한자리 모인 포스터 공개
  • 권구현 기자
  • 승인 2018.10.10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 신동사2 포스터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신비한 동물사전’의 후속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가 오는 11월 14일 개봉한다.

J.K. 롤링의 마법 세계, 그 두 번째 작품인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신동사2)가 11월 14일 개봉을 확정짓고 런칭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런칭 포스터는 각 캐릭터들의 개성이 돋보이는 위엄 있는 모습과 더불어 “미래를 바꿀 자 누구인가?”라는 문구가 빛과 어둠의 치명적인 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는 뉴욕을 배경으로 전 세계의 미래가 걸린 마법 대결을 그린다. 전작 ‘신비한 동물사전’과 마찬가지로 데이비드 예이츠가 메가폰을 잡았고, J.K. 롤링이 각본을 썼다.

또한 ‘뉴트’ 역의 에디 레드메인과 더불어 ‘티나 골드스틴’ 역의 캐서린 워터스톤, 노마지 ‘제이콥 코왈스키’ 댄 포글러, 티나의 자유분방한 동생 ‘퀴니 골드스틴’ 앨리슨 수돌 등 사총사가 다시 뭉쳤다.

나아가 세계적인 배우 주드 로가 선의의 마법사인 젊은 ‘덤블도어’를, 조니 뎁이 강력한 어둠의 마법사 ‘그린델왈드’ 역을 맡아 운명이 얽힌 대립을 하게 된다. 

전편에서 활약한 에즈라 밀러도 다시 등장하고 한국배우인 수현이 짐승으로 변하는 피의 저주를 받은 ‘말레딕투스’를 연기한다. 

조 크라비츠가 뉴트와 한때 절친이었으나 지금은 뉴트의 형과 약혼한 ‘레타 레스트랭’ 역을, 칼럼 터너가 영국 마법부 오러 국장이자 유명한 전쟁 영웅인 뉴트의 형 ‘테세우스 스캐맨더’ 역으로 출연한다. 

특히 전편에서 캐릭터들 못지 않게 많은 인기를 모았던 신비한 동물들도 모습을 드러내는데 이번 영화에서는 새로운 신비한 동물들도 대거 등장할 예정이라 기대를 더한다.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