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미키 김도연 “‘Dear’, 멤버들 떠올리며 울음 터진 곡”
위키미키 김도연 “‘Dear’, 멤버들 떠올리며 울음 터진 곡”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0.1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위키미키 최유정과 김도연이 수록곡 ‘디어’에 얽힌 에피소드를 전했다.

11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걸그룹 위키미키(Weki Meki)의 첫 번째 싱글앨범 ‘키스, 킥스(KISS, KICKS)’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최유정은 수록곡 ‘디어(Dear)’와 관련해 “가장 가까이 있는 멤버들을 생각하면서 녹음했다. 내 키만큼 자라난 그림자, 변하지 않는 베스트 프렌드 등 멤버들을 떠올리게 하는 가사들이 많았다. 녹음할 때 앞에 멤버들이 앉아 있기도 해서 같이 보면서 했다. 연습생 때부터 해왔던 시간들을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도연은 “저희가 이번에 멜론 DJ를 녹음했다. 거기서 각자 멤버들에게 편지를 읽어주는 시간이 있었는데 BGM으로 ‘디어’ 노래가 깔렸다. 가사도 멤버들을 떠올리게 했고, 멜로디도 감성적이라 멤버 모두 울음이 터졌었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크러쉬(Crush)'는 레게와 일렉트로 하우스가 섞인 뭄바톤(Moombahton) 댄스곡으로, 한 번만 들어도 귀에 익는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이다.

한편 위키미키는 11일 오후 6시 새 앨범 ‘키스, 킥스’를 발매한다.

 

사진=판타지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