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결혼부터 이혼까지 요란해 죄송, 작품에만 집중할 것”(공식입장)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왕진진과 이혼 후 심경을 전했다.

낸시랭은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제가 선택했던 사랑으로 결혼부터 이혼까지 이렇게 요란하고 피곤하게 저의 소식을 전하게 돼서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모든 분들이 저를 걱정해서 만류했지만, 제가 선택한 잘못된 결혼과 사랑인 만큼 누구 탓도 없이 저는 힘들어도 제가 다 감당할 것이며 책임져야 할 부분들은 책임지면서 앞으로 조용히 저의 아트와 미술 작품에만 전념하며 열심히 살겠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낸시랭은 “사랑에 눈이 멀었던 저의 이기심과 부족함으로 그동안 제가 한 어리석은 행동과 말들로 인해서 상처받은 분들께는 진심으로 죄송하고 마음 깊이 사죄드린다. 정말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다. 이혼 소식으로 많은 기자분들과 작가님들과 방송 관계자분들의 연락에 한 분 한 분 소중히 응대 못해드려서 너무나 미안하고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또한 낸시랭은 “이제 저는 12월 7일 개인전이 코앞이라서 조용히 작품에만 집중하고자 한다. 이 모든 고통과 시련을 예술가로서 아트를 통한 작품들로 승화시키겠다”라고 전했다.

낸시랭은 지난해 12월 왕진진과 혼인신고 사실을 밝혔다. 하지만 왕진진에 대한 특수강도강간 전과, 故 장자연 편지 조작 등의 의혹이 돼 기자회겨견을 열기도 했다. 최근에는 왕진진이 부부싸움 도중 둔기 형태의 물건으로 문을 부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사진=제니스뉴스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