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BTS도 입은 ‘솔리드옴므’, 우영미가 선물한 로맨틱한 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방탄소년단이 사랑한 디자이너 우영미가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의 시작을 알렸다. 그동안 수많은 스타들이 사랑한 디자이너의 컬렉션인 만큼 국내외 패션 피플의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전야제를 밝게 비춘 우영미 디자이너의 ‘솔리드옴므’. 그 화려하고 스타일리시한 런웨이를 이 자리에 생생하게 전한다.

남성복 브랜드 ‘솔리드 옴므’가 15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이하 DDP)에서 30주년 패션쇼 ‘SOLID/BEYOND 30’을 열었다. 이번 패션쇼는 론칭 30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의 오프닝 행사로 진행됐다.

론칭 30주년인 만큼 우영미 디자이너는 역대 최대 규모의 컬렉션을 선보였다. 우영미 디자이너의 손끝에서 탄생한 100명의 의상과 그 옷을 입은 모델들은 모래사장으로 변신한 DDP 잔디공원을 문들였고, 관객들은 우영미 디자이너가 선물한 세련된 남성복의 컬렉션에 박수를 보냈다.

# DESIGN

모노톤으로 가득했던 지난 겨울은 잊어야 할 것 같다. 화려한 컬러 블로킹이 매력적인 의상을 입은 모델들이 모래로 가득한 런웨이를 걸어 나왔다. 보디라인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의 오버핏 코트와 재킷, 팬츠는 모델들의 몸에 맞지 않은 듯 보이지만, 오버핏 특유의 야리야리한 느낌이 로맨틱한 분위기를 불러일으켰다.

18 F/W와 19 S/S 모두 오버핏 아이템이 연이어 등장했다. 비슷한 오버핏 아이템이지만 우영미 디자이너는 패턴과 컬러의 믹스 매치, 언밸런스 소재 사용 등에서 나오는 화려한 무드로 관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선물했다.

DDP 잔디공원을 겨울 느낌으로 꾸몄던 18 F/W 의상들이 백스테이지로 모습을 감췄고, 이어 보다 화사한 19 S/S 의상들이 등장했다. 쇼장을 가득 채운 음악 또한 더욱 발랄해졌다. 통통 튀는 음악과 함께 힘찬 워킹을 선보인 모델들은 힙색, 버킷햇, 어글리 슈즈 등 키치한 포인트로 쇼장에 봄 기운을 불어넣었다.

# COLOR

로맨틱 매니시룩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우영미가 화려한 컬러 팔레트로 다시 한 번 로맨틱한 매력을 폭발시켰다. 라이트 브라운 컬러의 재킷과 톤 다운 스카이블루의 케이프형 트렌치코트를 레이어드한 의상이 이번 컬렉션의 문을 열었고, 꾸밈없지만 컬러 자체에서 나오는 소년 같은 매력이 우영미 디자이너 특유의 로맨틱 매니시 웨어를 표현하기에 충분했다.

이번 쇼를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동화’다. 형형색색의 색연필을 사용해 화려하게 꾸미는 동화처럼 다양한 컬러를 사용했지만, 톤을 낮춰 부담스럽지 않게 표현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차분한 컬러의 룩 사이사이에 비비드한 포인트를 준 아이템을 넣어 쇼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 POINT

쌀쌀한 바람으로 가득했던 쇼 장에 울, 패딩, 코듀로이 등 포근한 느낌의 소재가 등장하면서 현장에 훈훈한 기운을 불어 넣었다. 18 F/W가 후끈 달궈 놓은 그 런웨이에 이어 산뜻한 19 S/S가 올랐다. 가벼워진 컬러 사용과 함께 소재 또한 발랄한 봄 기운을 몰고 왔다.

특히 이번 19 S/S 컬렉션에서 가장 돋보이는 것은 바로 PVC 소재였다. 면과 울 소재로 18 F/W의 훈기를 이어오던 19 S/S 런웨이에 갑자기 브라운 컬러의 PVC 재킷이 등장하더니 가방, 버킷햇, 팬츠 등으로 퍼져나갔다. 존재감을 제대로 뽐낸 PVC는 쇼에서 키치한 매력을 어필하더니 피날레의 마지막까지 장식하며 대세 소재임을 입증했다. 오는 2019년 봄과 여름, 지난 여름을 물들였던 PVC의 활약을 기대해봐도 좋겠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