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① ‘바이브레이트’가 그린 미래 세계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패션인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드디어 열렸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이 첫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수많은 패션인들의 박수 속에서 진행됐다.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지만 오지 못하는 패션 피플을 위해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먼저 첫 번째 날 많은 셀럽들과 관람객들의 환호를 받았던 김용표 디자이너의 ‘바이브레이트(VIBRATE)’다.

DESIGN. # 오버핏 # 절개

무거운 비트의 음악이 쇼장을 가득 메웠다. 이때 모델 여연희가 박자에 맞춰 강렬한 워킹을 선보였고, 레드 컬러의 크롭 상의와 블랙 드레스는 여연희를 여전사로 만들었다. 이번 컬렉션은 '스페이스 트립(SPACE TRIP)'을 주제로, 미래 세계를 그렸다. 런웨이에는 우주복을 떠올리게 하는 오버핏 아이템과 홀로그램 포인트 등으로 가득했다.

이와 함께 과감한 절개와 강렬한 컬러 블로킹은 쇼에 다양한 볼거리를 더했다. 절개를 이용한 레이어드, 배색은 관객들의 시선을 강탈했고 모델들의 워킹에 따라 반짝인 LED 라인은 쇼를 더욱 화려하게 만들었다.

COLOR. # 비비드 # 믹스 앤 매치

시선을 뗄 수 없는 눈호강이 계속됐다. 과감한 레드 컬러가 런웨이를 뜨겁게 달궈놓더니 그 뒤를 이어 그린, 핑크, 블루, 그리고 옐로까지 무지갯빛이 등장했다. 자칫 촌스러울 수 있는 컬러 매치였지만 김용표 디자이너는 블랙, 화이트 등 모노톤 컬러와 적절하게 믹스 매치하며 멋스럽게 표현했다. 블랙을 베이스로 다채로운 컬러 사용을 선보였던 김용표 디자이너만의 느낌이 제대로 빛을 발하며 '바이브레이트' 마니아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POINT. # 스포티 # 카무플라쥬

스트리트 무드의 스타일링을 사랑하는 패피라면 이번 '바이브레이트' 컬레션에 지갑을 열지 않을 수 없다. 스트랩부터 크롭, 오버핏, 후드 등 스포티 무드를 띈 아이템들이 모두 등장했고, 화려한 컬러 블로킹은 스포티 무드에 힘을 실었다. 특히 비비드한 컬러 사이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뽐낸 카무플라쥬 패턴은 취재진들의 폭풍 셔터를 받을 정도로 큰 관심을 받았다.

반짝이는 PVC 소재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조명에 따라 다른 색을 띠는 PVC 소재는 쇼에 트렌디한 무드를 불어넣었고, 김용표 디자이너는 상의뿐 아니라 팬츠, 벨트, 재킷 등 다양한 아이템에 PVC를 녹여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