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오늘의 모델 ① '대세각' 뉴페이스, 이로은-황윤성-아리엘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오늘의 모델 ① '대세각' 뉴페이스, 이로은-황윤성-아리엘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10.16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의 또 다른 매력 포인트, 바로 런웨이를 장식하는 '모델'이다.

큰 키와 늘씬한 몸매, 남다른 포스로 마치 다른 세계에서 온 것 같은 아우라를 뽐내는 모델들은 화려한 워킹으로 런웨이를 꾸민다. 특히 최근 모델들의 활약이 눈에 띈다. 이들은 서울패션위크를 넘어 런던, 뉴욕, 파리, 밀라노 등 세계 컬렉션에서 활약하며 K-패션을 알린다.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16일 시작했다. 새로운 컬렉션인 만큼 많은 관심이 모이는 가운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모델들을 제니스뉴스가 직접 만났다. 참여 소감부터 신인 모델다운 당찬 포부까지 모델들의 이야기를 지금 공개한다. 먼저 COL 소속 모델 이로은, 황윤성, 아리엘이다.

▶ 이로은 "서울패션위크와 함께 성장할게요"

이로은: 안녕하세요! 모델 이로은입니다. 올해는 어떤 멋진 모습과 새로운 것을 보여줄지에 기대가 돼요. 19 S/S 서울 컬렉션을 맞는 모든 사람들의 마음이 같을 거라 생각해요. 최근에는 무대 연출이 다양해지고 타 장르와 함께하는 퍼포먼스가 많아지면서 연출도 기대하고 있어요.

아티스트들과의 컬래버레이션, 퍼포먼스, 증강 현실을 이용한 쇼까지 매번 기발하고 멋진 연출과 함께 하는 컬렉션이 있기에 더 많은 사람들이 서울 컬렉션을 알고 싶어하고 기다리는 것 같아요. 저도 그중 한 명이고요. 하하.

매년 성장하는 서울 컬렉션과 같이 성장하고 있는 게 영광스럽고 즐거워요. 함께 해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무한한 감사를 느껴요. 19 S/S 서울 컬렉션도 많은 걸 보여주고 배우고 싶어요.

▶ 황윤성 "모델 넘어 배우까지 도전!"

황윤성: 제가 2015 S/S 시즌에 데뷔했는데, 벌써 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네요. 시간이 흐를수록 예전보다 더 멋진 모습으로 무대를 걷고 싶어서 열심히 노력 중이에요. 그 노력 덕분에 정말 서고 싶은 무대에 오를 수 있게 됐어요. 가장 소중하고 행복한 시즌이 될 것 같아요.

지금 안양대학교 연극 영화과 4학년에 재학 중인데, 졸업 후에 배우와 모델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언제나 초심 잃지 않고 꾸준히 노력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 아리엘 "열정 가득 런웨이 보여드릴게요!"

아리엘: 안녕하세요! 모델 아리엘 강입니다. 이번 시즌에도 헤라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하게 돼서 기뻐요. 키가 큰 편은 아니지만, 매 시즌 저를 좋게 봐주시고 찾아주시는 디자이너 선생님들에게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특히 이번 시즌에는 개성이 강한 쇼에 참여하게 돼서 좋아요. 모든 쇼 하나하나 열정 가득 담아 런웨이를 걸을 거예요. 앞으로도 새롭고 늘 노력하는 모습 보여 드릴게요. 모델 아리엘, 지켜봐 주시고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려요!

 

사진=서울디자인재단, 한국산업진흥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