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야 “한국의 두아리파? 영광스러운 수식어”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소야가 ‘한국의 두아리파’라는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가수 소야(SOYA)의 첫 번째 미니앨범 ‘아티스트(Artist)’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소야는 최근 많은 무대에서 두아리파의 노래를 커버해 팬들 사이에서 ‘한국의 두아리파’라는 수식어를 얻게 됐다.

이에 대해 소야는 “우선 두아리파라고 하면 호소력이 짙고, 허스키한 보이스, 퍼포먼스가 생각난다. 개인적으로는 그 이름을 제 이름 옆에 붙여도 되나 싶을 정도로 감사하고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두아리파 노래가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만큼, 그 수식어를 얻은 것을 계기로 비상해보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아티스트’는 소야가 자신은 물론 모든 사람들이 오랫동안 꿈꿔왔던 바람들이 마법처럼 이뤄지길 소망하는 마음을 담은 노래다.

한편 소야는 17일 오후 6시 새 앨범 ‘아티스트’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GH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