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⑧ '유저', 내가 바로 파괴왕이다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⑧ '유저', 내가 바로 파괴왕이다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10.1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패션인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드디어 열렸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이 첫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수많은 패션인들의 박수 속에서 진행됐다.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지만 오지 못하는 패션 피플을 위해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먼저 두 번째 날 많은 셀럽들과 관람객들의 환호를 받았던 이무열 디자이너의 ‘유저(YOUSER)’다.

DESIGN. #광고디자인 #파괴왕

이무열 디자이너는 19SS 컬렉션에 광고 특징을 디자인 요소로 활용했다. 과장된 패키지, 환경 문제 등을 담아 컬러, 소재, 실루엣, 프린트 등을 다양하게 접목시켰다.

이에 유저의 이번 컬렉션은 일반적인 생각을 깨버렸다. 셔츠 두 벌 매치, 옷의 뒷면을 찢기, 거꾸로 입기 등 위트 있는 스타일을 선보였다.   

COLOR. #오로라 #그러데이션

이무열 디자이너는 비비드, 소프트, 그레이 등 다양한 계열의 컬러를 런웨이에 세웠다. 컬러에 영향 없이 디자인에 집중한 모습이 컬렉션에서 느껴졌다.

특히 이날 오로라를 떠오르게 하는 런웨이의 배경처럼 그러데이션 효과를 의상에 연출했다. 물에 번진 듯한 컬러를 슬리브 라인뿐만 아니라 긴 기장의 점퍼에 레드부터 옐로, 그린, 블루 등 다양하게 담아 시선을 사로잡았다. 

POINT. #로프 #레이어드

유저의 19SS 컬렉션 속 포인트를 꼽으라면, 단연 '로프'다. 로프를 조여 주름 디테일을 만드는가 하면, 의상을 절개하고 로프로 엮어 펑키한 분위기를 살렸다. 남은 로프를 손으로 들고 무대를 완성하기도 했다.

또한 레이어드로 유니크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이무열 디자이너는 셔츠, 코트, 재킷 등을 겹쳐 한벌의 의상으로 제작했다. 이와 함께 주로 백라인에 디스트로이드 디테일을 더해 포인트를 줬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