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오늘의 모델 ② DDP 만난 '섹시 카리스마' 윤다로-황인승-정현재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의 또 다른 매력 포인트, 바로 런웨이를 장식하는 '모델'이다.

큰 키와 늘씬한 몸매, 남다른 포스로 마치 다른 세계에서 온 것 같은 아우라를 뽐내는 모델들은 화려한 워킹으로 런웨이를 꾸민다. 특히 최근 모델들의 활약이 눈에 띈다. 이들은 서울패션위크를 넘어 런던, 뉴욕, 파리, 밀라노 등 세계 컬렉션에서 활약하며 K-패션을 알린다.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16일 시작했다. 새로운 컬렉션인 만큼 많은 관심이 모이는 가운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모델들을 제니스뉴스가 직접 만났다. 참여 소감부터 신인 모델다운 당찬 포부까지 모델들의 이야기를 지금 공개한다. 먼저 에이코닉 소속 모델 윤다로, 황인승, 정현재다.


윤기 나는 긴 머리카락을 날리며 런웨이를 누비는 신인 모델 윤다로. 런웨이에 오를 때마다 매니시와 페미닌이 공존하는 매력으로 현장 속 모든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윤다로의 매력은 도조 2019 S/S 컬렉션에서 다시 한번 빛을 발했다. 

윤다로: 이번년도에 데뷔한 신인 모델 윤다로입니다! 현재 디자이너와 모델을 겸업으로 하고 있어요. 해외에서까지 알려질 수 있도록 국내를 넘어 해외까지 유명세를 떨칠 수 있는 윤다로가 되려고 합니다.

이번 시즌 저를 예쁘게 봐주신 디자이너님 덕분에 멋진 옷에 걸맞는 멋진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것 같아요. 하하. 아직 시작한지 얼마 안된 모델이지만, 앞으로도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게요. 지켜봐주세요! 

짙은 눈썹, 딱 벌어진 어깨와 큰 키, 남성미 느껴지는 비주얼, 이 모든 말이 모델 황인승을 소개하는 말이다. 매 시즌 장광효 디자이너의 카루소 쇼에 올랐던 그는 2019 S/S 시즌 역시 런웨이에 섰다. 이에 황인승은 장광효 디자이너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황인승: 안녕하세요! 모델 황인승입니다. 2019 S/S 시즌 역시 장광효 선생님의 카루소 쇼에 서게 됐어요. 자만하지 않게 처음 모습 그대로, 신인의 마음으로 노력할 거예요. 모든 쇼를 소화할 수 있는 모델 황인승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솔리드옴므, 한철리, 모호, 뮌, 네이비스튜디오 등 모델 정현재는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펼쳤다. 런웨이에서 보인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달리 부드러운 말투가 반전 매력으로 다가왔던 정현재의 미래가 기대된다.

정현재: 안녕하세요 모델 정현재입니다. 이번 서울컬렉션도 쇼에 설 수 있어 정말 감사해요. 남은 쇼들도 경건한 마음으로 더욱 열심히 달려볼 거예요. 

앞으로 국내외에서 입지를 다질 수 있도록 제 기준과 신념을 확실하게 잡을 계획이에요. 제 자신도 더욱 알아가고싶고요.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더욱 노력하는 모델 정현재, 사람 정현재가 될 거예요! 제 마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