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빅히트와 7년 재계약 "신뢰와 애정 바탕"(공식입장)
방탄소년단, 빅히트와 7년 재계약 "신뢰와 애정 바탕"(공식입장)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10.1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 방탄소년단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인연을 이어간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18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방탄소년단과의 깊은 신뢰와 애정을 바탕으로 7년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3년 6월 데뷔한 방탄소년단은 올해로 활동 6년 차다. 빅히트와 방탄소년단은 1년 이상의 계약기간을 남긴 상태에서 빠르게 재계약을 결정했다.

빅히트 측은 “전 세계적으로 최고의 성과를 보여주고 있는 아티스트에게 최고의 대우를 해줘야 한다는 것이 빅히트의 철학이다.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보다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활동을 위해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백여 명 규모인 방탄소년단 전담팀을 더욱 강화해 체계적이고 전폭적인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데뷔 이전부터 지금까지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 음악은 물론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을 일깨워 준 방시혁 멘토를 존경한다"며, "그동안 아낌없는 지원을 해준 빅히트와 함께 전 세계 팬들을 위해 더 멋진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