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⑭ '키미제이', 펑키란 이런 것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패션인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드디어 열렸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이 첫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수많은 패션인들의 박수 속에서 진행됐다.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지만 오지 못하는 패션 피플을 위해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먼저 셋째 날 네 번째 쇼로 진행된 김희진 디자이너의 '키미제이(KIMMY.J)'다.

DESIGN. # 펑키 # 망사 # 시스루

쇼 시작 전, 쇼장에 들어서자 레드 컬러의 스포트라이트와 바닥을 도트 무늬로 물들인 조명이 흥미를 높였다. 그간 펑키한 스타일을 선보였던 김희진 디자이너가 이번 쇼에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높아졌다.

이번 컬렉션은 '기환'을 주제로 했다. 키미제이는 '기묘한 변화', '이상야릇한 환술', '고운 비단' 등 다양한 의미를 가진 기환을 스플래시 나염, 실루엣 등에 녹여냈다.

망사, 시스루 등 펑키한 요소들로 가득한 룩들이 런웨이를 물들였고, 짧은 미니스커트, 보디슈트, 홀터넥 슬리브리스 등 S/S 시즌을 대표하는 아이템들이 연이어 등장하며 마치 여름이 시작된 듯한 느낌을 불러일으켰다.

COLOR. # 블랙 # 모노톤 # 워싱 포인트

S/S 시즌에는 화사한 옷을 입어야 한다? 김희진 디자이너는 2019 S/S 시즌 시크한 블랙을 트렌드로 제안했다. 이번 쇼에서 키미제이는 블랙을 메인 컬러로 사용했다. 서브 컬러도 화려하지 않다. 워싱 기법을 통해 데님이 갖고 있는 본래의 색을 서브로 사용했다. 화려하지 않았지만 블랙이 갖고 있는 특유의 시크한 느낌이 제대로 빛을 발한 쇼였다. 

POINT. # 소재 변화  # 믹스 앤 매치

블랙만을 이용해 어떻게 트렌드를 표현했을까? 키미제이는 이번 시즌 소재 믹스매치에 집중했다. 같은 블랙 컬러를 이용할 때도 레이스와 코튼, 가죽과 메시 등 소재 변화를 통해 재미를 줬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