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⑮ '빅 팍'과 떠나는 낭만적인 여행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⑮ '빅 팍'과 떠나는 낭만적인 여행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10.18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패션인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드디어 열렸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이 첫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수많은 패션인들의 박수 속에서 진행됐다.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지만 오지 못하는 패션 피플을 위해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먼저 두 번째 날 많은 셀럽들과 관람객들의 환호를 받았던 박윤수 디자이너의 ‘빅 팍(BIG PARK)’다.

DESIGN. #여행의 향수 #낭만적인

2019 S/S 빅 팍 컬렉션은 모험적이면서도 낭만적이다. 박윤수 디자이너는 레만 호수에서 미끄러지고 있는 백조들의 사진에서 느낀 여행의 향수를 컬렉션에 적용했다. 또한 여행을 하며 처음 가보는 곳에서 경험할 수 있는 흥분과 낭만적인 열정을 담았다.

전체적으로 오버핏의 의상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프릴, 러플, 퍼프 슬리브 등을 더해 사랑스러운 디테일을 살렸다. 이와 함께 맥시 스커트로 자유로운 무드까지 자아냈다.  

COLOR. #레드-블루-그린 #백조

이번 컬렉션에는 여행지 속 모습이 가득했다. 이를 표현하기 위해 박윤식 디자이너는 비비드한 컬러와 패턴을 사용했다. 베이식한 컬러와 함께 대조 컬러인 레드, 블루, 그린 컬러를 집중적으로 활용했다. 

여행의 향수 속 레만 호수의 백조를 그대로 담은 패턴도 눈을 뗄 수 없었다. 날개를 펼치고 있는 우아한 백조와 꽃, 여행지 등 시즌 콘셉트를 직설적으로 의상에 표현했다. 

POINT. #흐름 #사선 슬리브

포인트는 옷의 흐름이다. 박윤수 디자이너는 인체의 곡선을 우아하게 연출할 수 있을 디테일을 강조했다. 드레이프 디테일, 두 개의 링을 엮은 벨트 등으로 보디라인을 강조했다. 또한 사선으로 떨어지는 슬리브로 로맨틱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