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오늘의 모델 ④ '훈남 비주얼로 심쿵 유발' 박승지-허현-한주호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의 또 다른 매력 포인트, 바로 런웨이를 장식하는 '모델'이다.

큰 키와 늘씬한 몸매, 남다른 포스로 마치 다른 세계에서 온 것 같은 아우라를 뽐내는 모델들은 화려한 워킹으로 런웨이를 꾸민다. 특히 최근 모델들의 활약이 눈에 띈다. 이들은 서울패션위크를 넘어 런던, 뉴욕, 파리, 밀라노 등 세계 컬렉션에서 활약하며 K-패션을 알린다.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16일 시작했다. 새로운 컬렉션인 만큼 많은 관심이 모이는 가운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모델들을 제니스뉴스가 직접 만났다. 에이전시 가르텐 소속 모델 한주호, 박승지, 허현과 나눈 대화 현장을 지금 공개한다.

# 박승지 "열심히 준비한 패션위크! 기쁘고 설레요"

'훈남의 정석' 같은 훈훈한 이미지의 모델 박승지는 패션위크에 서는 '서바이벌패션K'의 최우수상 수상 브랜드 스톨른 가먼트 쇼에 섰다. 이번 쇼를 위해 열심히 달려온 박승지가 전하는 풋풋한 소감을 만나보자.

박승지: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를 위해서 지난 9월 중순부터 오디션과 피팅하며 준비해왔어요. 정말 기쁘고 설레요. 행복합니다. 하하. 브랜드의 대표로 선정돼 정말 긴장되고 떨리지만, 즐거운 마음으로 이번 쇼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요. 다양한 모습으로 인사 드리는 모델 박승지가 되겠습니다! 가르텐 모델도 많이 사랑해주세요! 

# 허현 "19 S/S, 다양한 브랜드 만나 뿌듯해요"

청량한 소년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 모델 허현.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에서 블랑드누아, 그레이티스트, 필레 등 다양한 브랜드의 쇼에 서 자신만의 컬러를 제대로 드러냈다. 특유의 맑고 투명한 느낌을 선사하는 허현이 모델로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다려진다.

허현: 안녕하세요. 모델 허현입니다! 이번 시즌 블랑드누아, 그레이티스트, 필레 등 다양한 브랜드를 만나서 정말 뿌듯하고 기분 좋아요. 런웨이에 서며 아쉬웠던 부분도 있었지만 앞으로 남은 패션쇼도 최선을 다할 거예요. 하하. 앞으로 매 시즌 좋은 기회로, 좋은 분들과 컬렉션에 참여하고 싶어요. 패션위크를 위해 노력하는 모든 분들을 응원합니다. 화이팅! 

# 한주호 "쇼에 서고 싶던 꿈을 이뤘어요!"

강렬한 눈빛, 남성적인 무드가 매력적인 신인 모델 한주호는 데뷔 1년차답지 않은 포스로 바이브레이트 쇼에 올랐다. 열정과 가능성으로 똘똘 뭉친 한주호가 자신만의 개성있는 스타일로 패션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된다. 

한주호: 안녕하세요. 데뷔 1년차 신인 모델 한주호입니다. 이번 시즌 브랜드 바이브레이트를 만나 처음 쇼를 서게 됐어요. '쇼에 꼭 서고 싶다'는 꿈이 있었는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에서 이루게 됐어요. 정말 영광이에요.

모델로선 작은 키지만, 이렇게 큰 쇼에 서게 돼 앞으로도 못할 게 없을 것 같아요. 앞으로도 더욱 많은 쇼에 서고 싶고요. 좋은 기회를 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해요. 좋은 모습으로 성장하는 한주호가 되겠습니다! 화이팅!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